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2538 0242021030466542538 04 0401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99831000

블링컨, 對中 강경론 재확인…"가장 큰 지정학적 시험"

글자크기

"중국에 적대적이어야 한다면 그렇게 할 것"

"우세한 위치서 동맹국과 함께 관여할 필요"

이데일리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3일(현지시간) 중국과의 관계를 두고 “21세기 들어 가장 큰 지정학적 시험”이라며 강경론을 재차 확인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국무부 청사에서 진행한 연설에서 “러시아와 이란, 북한을 포함해 일부 국가들이 심각한 도전 과제를 제시하고 있고 예멘, 에티오피아, 미얀마 등 일련의 위기가 있다”면서도 “중국이 제기하는 과제는 다르다”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중국은 개방된 국제질서에 도전할 경제적, 외교적, 군사적, 기술적 힘을 가진 유일한 국가”라며 “중국과 경쟁해야 한다면 그렇게 할 것이고 협력할 수 있다면 그렇게 할 것이고 적대적이어야 한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은 “우세한 위치에서 중국에 관여할 필요가 있다”며 “이는 동맹, 파트너와의 협력을 필요로 한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