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12613 0112021030266512613 04 0401001 6.2.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696060000

집단 피랍 나이지리아 여학생 279명 전원 풀려났다… 건강검진 중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현지B 기자]

머니투데이

자난달 26일 여학생 납치 사건이 발생한 나이지리아 장게베 관립 중등 여학생 기숙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주 학교에서 무장 괴한들에 의해 집단 피랍된 나이지리아 여학생들 279명이 전원 풀려났다.

2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나이지리아 북부 잠파라 주정부는 지난주 집단 피랍된 나이지리아 여학생들 279명이 전원 풀려났다고 발표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오전 1시경 장게베 관립 중등 여학생 기숙사가 습격당해 여학생 수백명이 납치됐다. 당초에 당국은 317명의 여학생이 납치됐다고 밝혔지만 이후 마타왈레 주지사는 "유괴된 여학생의 수는 279명"이라고 밝혔다.

외신은 당시 소재가 파악되지 않던 학생들 중 일부는 괴한들이 학교를 습격했을 때 은신했다가 돌아온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날 돌아온 학생들은 하늘색 히잡을 두르고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벨로 마타왈레 잠파라 주지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장게베 관립 중등 여학교 학생 279명이 해방됐다는 소식을 전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신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무장 범죄조직 소속이었지만 나중에 회개한 이들이 학생들을 석방시키기 위해 이전의 동료들과 접촉했고, 이들을 통해 주정부가 협상을 벌여왔다.

마타왈레 주지사는 "몸값은 아무에게도 지불되지 않았다. 난 우리가 그들에게 아무것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석방된 여학생들이 건강 검진을 위해 의료시설로 이송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나이지리아에서는 무장 괴한들이 학생들을 납치하는 일이 빈발하고 있다. 이들은 이념적 성향은 없지만 대부분 금전적 목적을 갖고 납치와 성폭행 등을 저지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장게베 학교 학생들이 납치된 바로 전주에서도 서브 니제르주에서 괴한들에 의해 학생들 42명이 납치된 일이 있었다. 지난해 12월에는 카트시나주의 한 기숙학교에서 남학생 340여명이 납치되기도 했다.

김현지B 기자 localb12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