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12380 0362021030266512380 03 0304001 6.2.6-HOTFIX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692520000

볼보 "2030년까지 모든 차종 전기차 전환… 내연기관 미래 없다"

글자크기
앞으로 출시하는 순수 전기차, 온라인으로 판매
2025년까지 전기차·하이브리드차 각각 50%로 구성
한국일보

볼보자동차 순수 전기차 모델인 XC40 리차지(Recharge). 볼보자동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볼보자동차가 2030년까지 생산하는 모든 차종을 100% 전기차로 전환하고, 앞으로 선보일 순수 전기차를 온라인을 통해 판매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볼보자동차는 이날 열린 '볼보 리차지 버추얼 이벤트' 시작에 앞서 이 같은 계획을 공개했다. 하칸 사무엘손 볼보자동차 최고경영자(CEO)는 "성공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수익성을 기반으로 한 성장이 필요하기 때문에, 성장 가능성이 높은 전기와 온라인이라는 미래에 함께 투자하기로 결정했다"며 "우리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프리미엄 전기차 분야에서 선두주자가 되기 위해 전념할 것"이라고 말했다.

볼보자동차는 2025년까지 글로벌 판매의 50%를 전기차, 50%를 하이브리드차로 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헨릭 그린 볼보자동차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내연기관을 장착한 자동차의 미래는 없다"며 "볼보는 전기차 제조사가 되겠다는 의지가 확고하고, 이러한 전환은 2030년까지 완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통해 고객의 기대를 충족시키고 나아가 기후 변화 문제를 해결하는 데도 적극적으로 일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볼보자동차는 전기차의 온라인 판매를 추진한다. 우선 순수 전기차를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을 통해 판매하고, 온라인 판매 채널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온라인 세일즈 플랫폼 강화와 더불어 소매 판매 파트너들은 출고 준비, 배송 및 관리 서비스 등을 책임지게 된다.

렉스 케서마커스 볼보자동차 글로벌 커머셜 오퍼레이션 총괄은 "볼보자동차의 미래는 전기, 온라인, 성장이라는 세 가지 요소로 정의된다"며 "우리는 고객이 차를 타고 운전을 하는 동안 느끼는 복잡함을 제거함으로써 안심하고 볼보를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자 한다. 단순화와 편의성은 이를 위해 진행되는 모든 일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볼보자동차는 2025년까지 글로벌 판매의 50%를 전기차, 50%를 하이브리드차로 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헨릭 그린 볼보자동차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내연기관을 장착한 자동차의 미래는 없다"며 "볼보는 전기차 제조사가 되겠다는 의지가 확고하고, 이러한 전환은 2030년까지 완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통해 고객의 기대를 충족시키고 나아가 기후 변화 문제를 해결하는 데도 적극적으로 일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볼보자동차는 지난해 첫 번째 순수 전기차 XC40 리차지(Recharge)를 출시한 데 이어 이날 오후 '볼보 리차지 버추얼 이벤트' 온라인 행사를 통해 두 번째 순수 전기차를 공개할 예정이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