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5897 0182021022766455897 03 0310001 6.2.6-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94260000

아이오닉5 돌풍, 현대차 발등에 불 떨어졌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현대차 아이오닉 5 [현대자동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기차 판매가 급증하면서 충전시설이 충분한 지 여부가 논란의 도마에 오르고 있다.

27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5' 사전 계약 첫날인 지난 25일에만 계약 대수가 2만3760대에 달했다. 지난해까지 등록된 전기차 대수가 13만4962대인 걸 감안하면 엄청난 숫자인 셈이다. 앞으로 아이오닉5의 판매 돌풍이 이어지고 충전시설이 충분하게 확충되지 않는다면 소비자들의 충전 대란이 일어날 수도 있는 상황인 것이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아이오닉5 사전계약 호조에 발맞춰 자체 급속충전기 확충에도 주력하기로 했다. 현대차 측은 "올해 전국 급속충전기 120기 구축 계획을 진행하고 있으며 향후 이를 더욱 늘려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만대가 넘게 전기차를 판매한 테슬라도 충전 및 서비스 인프라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올해 전국 27곳에 전용 충전시설인 슈퍼차저스테이션을 설치할 계획이다. 상반기에는 공공 급속 충전소에서 테슬라 모델을 충전할 수 있도록 CCS1 충전 어댑터 출시를 준비 중이다.

매일경제

서울 강동구 길동에 21일 개소한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지난해까지 설치된 충전기 수는 전국에 6만4188기에 달해 충전기 1기당 전기차 비율은 약 2.2대 정도다. 정부는 앞서 지난 2019년 교통연구원 연구결과 전기차 대 충전기 비율은 2:1이 적정하다는 결과를 인용해 현재 충전시설이 충분하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폭발적으로 전기차가 늘어나는 양상을 보임에 따라 충전시설 확충이 꼭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현재 산술적으로 보면 2대당 1개의 기기를 사용할 수 있지만 이중 절반은 특정 시설이나 빌딩, 아파트에 설치된 비공개 충전기로 일반인이 사용할 수 없는 상황인 걸 보면 전가차 이용자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충전시설 확대가 급선무인 상황이다. 충전시설 사용을 두고 전기차 사용자들 간 마찰도 빈번해지고 있다. 매순간 충전방해행위를 단속하기가 쉽지 않다보니 소비자들이 애써 찾아간 충전소에 충전이 완료된 차량이 주차돼있는 경우가 많아서다.

정부는 최근 혁신성장 추진회의에서 친환경차법과 시행령 개정을 통해 거주지와 직장 등 생활거점을 중심으로 전기차 충전기를 확충하기로 정했다. 신축 건물의 경우 충전기 의무설치비율을 현행 0.5%에서 2022년 5%로 10배 늘리고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 등이 운영하는 공공 충전시설 개방도 의무화할 예정이다.

[서동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