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1166 0522021012265671166 03 0308001 6.2.4-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67248000

[GAM] 이제 탄소중립株 옥석 가릴 때...수소연료 폭등세 이어진다

글자크기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21일 오후 06시54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5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지난해 우려스러울 정도의 폭등세를 보인 '그린' 수소연료 종목들이 올해에도 고공행진을 계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소연료 기술이 적용되는 범위가 향후 10년 간 한층 확대될 것으로 전망돼 치솟는 밸류에이션을 정당화한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뉴스핌

토요타자동차의 수소연료전지차 '미라이'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소는 지구상에 가장 풍부한 물질 중 하나지만 대부분 화석연료에서 추출돼 그 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배출된다. 하지만 물을 수소와 산소로 분리하는 전기분해 요법을 사용해 얻은 청정 수소는 비용도 매우 적게 들어 그린에너지 전환에 있어 성배로 불린다.

지난 한 해 이러한 그린 수소연료 기업들의 주가는 500% 이상 폭등했다. 새로 취임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포함해 상당수 국가들이 탄소중립 달성 데드라인을 2050년으로 잡으면서 제로 배출 차량에 대한 기대 수요가 급증한 영향이다.

기계류부터 자동차까지 전력원으로 사용되는 수소연료 전지 시스템을 만드는 미국 플러그파워(Plug Power, NASDAQ: PLUG), 영국 세레스 파워(Ceres Power, LON: CWR), 미국 퓨얼셀 에너지(Fuelcell Energy, NASDAQ: FCEL) 등이 지난해 400%에서 최대 1600%까지 오르며 이러한 폭등세를 주도했다.

영국 은행 바클레이스의 유럽 주식전략 대표인 에마뉘엘 차오는 "재생에너지와 클린에너지 부문으로 핫머니가 유입되고 있으며, 이 부문에서 밸류에이션의 뚜렷한 재조정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수소연료의 활용 중 자동차 부문의 도입에 관심이 집중돼 있지만, 이 기술의 쓰임새는 단순히 자동차에 그치지 않는다.

유럽연합(EU)은 2050년까지 재생 가능한 수소연료에 최대 4700억유로(약 672조3278억원)를 투자해 화학부터 철강까지 주요 오염 산업 전반에 수소연료를 도입할 계획이다.

이 소식에 전기분해 기술 업체인 노르웨이 넬(NEL, FRA: D7G)과 영국 ITM 파워(ITM Power, LON: ITM)의 주가가 강한 탄력을 받기도 했다.

HSBC의 기후변화 및 환경·사회·지배구조(ESG: Environmental, Social, Governance) 리서치 대표인 아심 파운은 "수소연료 테마의 모멘텀은 그야말로 '장난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수소항공기 스타트업 제로에비아(ZeroAvia)는 빌 게이츠가 만든 에너지 펀드 '브레이크스루 에너지 벤처스'(Breakthrough Energy Ventures)가 주도한 펀딩을 통해 3770만달러의 신규 자금을 모집했고, 영국 정부의 지원까지 받고 있다.

뉴스핌

클린 수소연료 업체들의 2020년 주가 동향 [자료=레피니티브 데이터스트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처럼 수소연료 종목들에 광풍이 불자 일각에서는 거품 우려도 나오고 있다. 수익 전망 대비 밸류에이션이 지나치게 높다는 것이다. HSBC 추산에 따르면, ITM 파워의 2030년 기대 수익 대비 주가는 7배에 달하고, 넬의 경우도 3배에 달한다.

게다가 수소연료가 자동차 연료로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것은 아직 먼 얘기다.

일본 토요타 자동차(Toyota, TYO: 7203)는 지난해 12월 새로운 수소연료전지차 '미라이'를 출시했으나 충전소 부족과 재판매 가치 하락, 수소 폭발 위험 등의 우려로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받지는 못했다.

전기차 열풍이 뜨거운 것도 수소연료차에는 역풍으로 작용하고 있다. 스탠호프캐피탈의 조너선 벨 최고투자책임자(CIO)는 "현재로서는 수소연료차와 전기차 두 가지 시스템이 경쟁하는 구도이며, 수소연료가 지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투자자들은 20년 전 수소연료 열풍이 단기에 냉각됐던 경험을 잊지 않고 이 부문을 완전히 외면하고 있다. 이들은 또한 현재 그린에너지 열풍은 아직 법제화되지 않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공약에 기반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하지만 수소연료 부문의 거품을 경고하는 투자은행은 한 곳도 없다.

JP모간 애널리스트들은 최근 고객 노트에서 장기 투자자들에게 "수소연료 종목 가격이 하락하면 무조건 기회를 잡으라"며 "앞으로 몇 년 간은 거품 걱정하지 말고 밸류에이션에 대해 비정통적 접근법을 유지하라"고 조언했다.

HSBC의 EMEA(유럽·중동·아프리카) 산업 리서치 대표인 숀 맥럴린은 "수소연료 시장의 희소 가치, 전례 없는 규모의 재정적 경기부양, 낮은 자본조달 비용, 다른 자산클래스의 낮은 수익률 등이 수소연료 종목들의 높은 밸류에이션을 정당화한다"고 진단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