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1832 0252020120564631832 04 0403001 6.2.2-RELEASE 25 조선일보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07154458000

바이든, 캘리포니아 공식 승리하며 선거인단 ‘과반’ 확보

글자크기
미 캘리포니아주가 4일(현지 시각) 조 바이든 미 민주당 당선인이 미 50개 주(州) 가운데 가장 많은 55명의 선거인단이 걸린 캘리포니아주에서 승리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바이든 당선인은 AP통신 집계 기준으로 총 279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해 제46대 미 대통령 당선에 필요한 선거인단 과반을 넘겼다.

조선일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P통신에 따르면 알렉스 파디야 캘리포니아 국무장관은 이날 캘리포니아주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공식 인증했다. 미국 대선은 각 주 선거 결과를 토대로 확보한 선거인단 수에 따라 승패가 갈리는 간접선거 방식으로 전체 선거인단(538명) 과반인 270명 이상을 확보하면 승리한다.

바이든 당선인이 승리한 주들 가운데 당선인 승인이 남은 주는 콜로라도, 하와이, 뉴저지 등 세 곳이다. 이들 세 주의 선거인단까지 공식 확보하게 되면 바이든 당선인은 총 306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하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232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바이든 당선인은 이미 지난달 4일 “민주당 후보가 아닌 미국 대통령으로 통치할 것”이라며 사실상 대선 승리를 선언한 바 있다. 대선 결과에 불복하던 트럼프 대통령도 같은 달 23일 바이든 당선인의 인수 절차 개시를 공식 승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통령이 받는 일일 정보 보고(President’s Daily Brief·PDB)를 바이든 당선인과 공유하기도 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김명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