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5853 0682020120464625853 01 0101001 6.2.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85840000

“지금 상황에 秋 교체할수 있겠나”…秋거취는 2차개각때 결정될 듯

글자크기
동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4일 발표한 개각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빠지면서 정치권의 관심은 추 장관이 교체되는지, 바뀐다면 언제인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일단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법무부 징계위원회를 열어 양측의 이야기를 들어보라고 한 상황에서 추 장관을 교체할 수 있겠냐”고 말했다. 10일 징계위를 시작으로 윤 총장 징계청구 절차가 마무리되기 전에 추 장관 교체가 불가능하다는 의미다. 윤 총장에 대한 징계를 놓고 양 진영이 첨예하게 맞붙는 가운데 추 장관을 교체할 경우 친문 지지층의 반발을 살 수 있다는 점도 고려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여권 관계자는 “추 장관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이 완료되는 시점에야 검찰개혁이 완수됐다는 점을 명분으로 물러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권 주변에선 청와대가 올해 안에 윤 총장 징계위를 마무리하겠다는 뜻을 밝힌 만큼 윤 총장의 거취가 정해진 이후 늦어도 내년 2월 설 연휴 이전에 단행될 2차 개각을 통해 추 장관의 거취가 결정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또 다른 여권 관계자도 이날 2차 개각 가능성에 대해 “내년 보궐선거와 관련된 인사 수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출마 시기 등과 맞물리면서 2차 개각이 이뤄질 것이며 추 장관도 이때 함께 교체될 수 있다는 얘기다.

1차 개각을 두고 쇄신 효과가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 만큼 2차 개각의 폭이 커질 가능성도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경제 부처 수장들은 물론 정세균 국무총리의 포함 여부가 2차 개각의 최대 변수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