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97136 0182020113064497136 01 0104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37814762 false false true false 1606711361000

윤건영 "노무현 땐 침묵하라며, 어느 장단 맞추나" 김근식 "文 복심의 자학개그"

글자크기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윤건영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대통령 복심이라는 사람의 논리수준이 이 정도냐"고 지적했다.

앞서 윤 의원은 전날(2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야당의) 초선부터 다선까지 한몸이 되어 대통령의 침묵을 집중 공격한다"며 "불현듯 이 모습을 보니, 십여년 전에 그들의 행태가 떠오른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대통령의 '침묵'에 대해 비난하지만, 과거에는 '대통령이 입을 열면 4000만 국민이 고통 받고, 대통령이 침묵하면 국민이 편안하다'고 했다"며 "그들은 고 노무현 대통령이 뭐라도 말씀만 하시면 온갖 독설을 퍼부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 교수는 이날 윤 의원을 향해 "문재인 침묵을 비판하는데, 갑자기 노무현에겐 침묵하라고 했다는 윤건영. 이걸 야당에 대한 공격이라고 생각하는 자체가 국보급 착각"이라며 "이정도면 야당 공격이 아니라 자학개그 수준"이라고 반발했다.

이어 "말이 많아서 온갖 설화에 시달리는 대통령에게는 말 좀 가려 하라고 야당이 비판하는 것이고, 핵심 정치쟁점에 침묵으로 일관하는 대통령에게는 비겁하게 숨지 마라고 야당이 비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침묵하는 문재인을 방어하려고 말 많은 노무현을 소환하는 황당 신공에는 헛웃음밖에 안 나온다"며 "온 나라가 난리통에 아우성치는데 달나라 발언 뒤에 꽁꽁 숨은 문 대통령의 논리구조도 조금은 이해가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교수는 "'노무현한테는 조용하라고 하더니 왜 나만 갖고 그래'"라고 덧붙였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