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91740 0372020113064491740 01 01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01205000

이언주 “한때 ‘리틀 노무현’ 김두관, 친문에 머리 조아리니 한심해”

글자크기

金 의원 “국민과 함께 秋장관 응원”

이언주 “대통령병 걸려 국민 뜻 왜곡”

헤럴드경제

이언주 전 의원.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언주 국민의힘 전 의원은 30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한때 '리틀 노무현'으로 불릴 만큼 주목받은 김 의원이 권력에 머리나 조아리는 모습을 보면 한심하기 짝이 없다"고 저격했다. 김 의원은 앞서 "국민과 함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응원한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당장 그 자리에서 내려와야 한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이에 대해 페이스북 글을 통해 "김 의원이 대통령병에 걸려 국민 뜻을 왜곡하고 있다"며 이같이 일갈했다.

이 전 의원은 "국민은 추 장관을 응원한다는데, 어느 국민을 두고 하는 말인지 알 수 없다"며 "맹목적 친문(친문재인)만 국민인가. 국민 대다수는 윤·추 사태를 접하고 걱정이 태산이다. 만나는 이마다 추 장관이 혐오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인다"고 질타했다.

이어 "김 의원은 가끔 얼토당토않는 말을 하며 친문에게 잘 보이려고 기를 쓰는 듯하다"며 "민주당에서는 친문세력에만 잘 보이면 경선 통과가 쉽게 이뤄지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대통령 주자로 뜨고 싶은가"라며 "국민의 진정한 뜻을 읽지 못한 채 민주주의 정신을 파괴하는 데 앞장서는 추 장관을 무조건 지지한다고 시대의 부름을 받을 성 싶은가"라고도 했다.
헤럴드경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언주 국민의힘 전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전 의원은 "민주당 내 자칭 민주화 세력들, 소위 '노무현 정신'을 운운하는 자들은 눈 앞 선거공학적 계산을 그만해야 한다"며 "정신을 차리고 차라리 당을 깨부수든 당을 박차고 나오든 해야 한다"고 했다.

나아가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스스로 파괴하고 있다는 점을 왜 못 보느냐"며 "당신들이 과거에 외친 민주주의는 삼권 분립과 사법 독립 등을 통한 국민 개개인의 자유를 보장하고자 하는 자유 민주주의 체제의 확립이었을 것이다. 혹 당신들이 외친 민주주의란 국민을 팔아 권력을 잡고는 국민 이름으로 독재를 행하는 인민 민주주의, 인민 독재를 말하는 것이었나"라고 압박했다.

또 "민주당 내 민주화세력 중 역사 속 인민 민주주의로 분류되지 않으려면 당장 당을 깨부수거나 뛰쳐나오든 둘 중 하나를 해야 진정성을 인정 받는다"며 "역사가 민주당의 행태를 하나도 놓치지 않고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