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91398 0252020113064491398 02 0201001 6.2.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00626000

“文대통령과 이성윤 동문인게 수치스럽다” 경희대에도 비판 글[전문]

글자크기
문재인 대통령의 모교인 경희대 동문들이 이용하는 익명 페이스북 페이지 ‘경희대학교 대나무숲’에 문 대통령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비판하는 글이 올라왔다.

지난 27일 오후 이 페이지에 게재된 글에서 글쓴이는 문 대통령과 이 검사장을 ‘선배님’이라고 호칭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 검사장이 경희대학교 동문이라는 것이 너무나도 부끄럽고 수치스럽다”고 했다.

글쓴이는 “박근혜 수사를 하다 좌천된 윤석열 검사를 검찰총장으로 임명한 사람은 문 대통령”이라며 “임명할 때는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라고 칼을 쥐어줘 놓고서는 그 칼날이 라임과 옵티머스 사건 등 정권, 여당을 향하자 오히려 수사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지 못하게 옥죄고 아예 직무정지까지 해버리는 것이 정말 올바른 것이 맞느냐”고 했다.

이어 “전국의 고검장과 검사장이 윤석열 총장의 직무정지 처분을 재고해달라는 성명을 냈는데 경희대 동문이자 서울중앙지검장인 이성윤 검사장께서는 성명에 참여하지 않으셨더라”며 “선배님! 선배님께서는 정말 올바른 선택을 하셨다고 생각하시는지 묻고 싶습니다. 그리고 부끄럽다고 말하고 싶습니다”라고 했다.

조선일보

/경희대학교 대나무숲 페이스북 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쓴이는 또 “문 대통령께서는 이 사태에 대해 아무런 언급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법무부 장관, 검찰총장 모두 선배님께서 임명하신 임명직입니다. 제발 이 사태를 책임감있게 처리하시어 후배들 부끄럽지 않게 만들어주시길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올라온 다른 글도 “당신 같은 선배를 두어 수치스럽다”며 “다른 의견을 포용하라고 말하면서 다른 의견을 의석수와 극성지지자로써 억압한다”고 문 대통령을 비판했다.

이어 “이 모든 건 본인의 무능함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을 인정하지 못하고 끝까지 이 나라를 나락으로 몰아넣는군요”라며 “당신과 당신의 괴벨스들은 반드시 법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당신과 당신이 앞세운 괴벨스들이 이 나라의 전체주의 지도자들로, 21세기 대한민국의 수치라고 역사에 기록되는 것을 보고 눈감아야 한다”며 “기억하세요. 지도자의 부정부패보다 더 끔찍한 재앙은 다름 아닌, 지도자의 무능함”이라고 했다.

다만 재학생 인증을 받아야 이용할 수 있는 서울대학교 학생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 등과는 달리 페이스북의 각종 ‘대나무숲’ 페이지는 대부분 페이스북 이용자라면 누구나 글을 보낼 수 있다.

같은 날 스누라이프에는 “박근혜 정부가 최악의 정부라고 욕해서 미안합니다. 그때는 이렇게까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세상이 올 줄은 몰랐습니다”는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됐었다.

◇ 다음은 경희대 대나무숲에 올라온 글 전문.

#경희숲_39984

문재인 대통령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 검사장이 경희대학교 동문이라는 것이 너무나도 부끄럽고 수치스럽습니다.

이번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태를 보면서 정말 대한민국의 정의는 살아있는걸까라는 생각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수사를 하다가 좌천된 윤석열 검사를 검찰총장으로 임명한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입니다. 임명할 때는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라고 함으로써 칼자루를 손에 쥐어줘 놓고서는 그 칼날이 라임과 옵티머스 사건 등 정권, 여당을 향하자 오히려 그 수사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지 못하게 검찰총장을 옥죄더니 아예 직무정지까지 해버리는 것이 정말 올바른 것이 맞습니까? 수사의 대상은 오로지 야당이어야 하고 내편에 대한 수사는 잘못된 것이 있어도 덮어야 하는 것입니까?

그렇게 외쳐오던 검찰개혁의 목적이 좌우를 막론하고 올바른 수사를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편의 수사는 뭉개고 우리 편 방해하는 사람들에 대한 수사만 철저하게 하는 것이었습니까? 왜 맨날 내로남불입니까? 서울대 조모교수가 2013년 트위터에 윤석열 찍어내기로 법무장관의 의중이 드러났다고 썼고 더럽고 치사해도 버텨달라고 썼죠. 박모 의원 역시도 검찰을 지켜달라고 썼습니다.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립니까? 정권을 잡으니 생각이 달라지던가요?

또한 여당과 법무부 장관은 포털사이트 다음 기사에 달린 댓글만 참고하면서 보고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대로 듣고 있는 건가요? 그게 대다수의 국민 생각일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은데 그런 오만한 생각 좀 버리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국민들은 그렇게 멍청하지 않습니다.

아무튼 오늘(2020년 11월 26일) 전국의 고검장분들과 검사장분들께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정지 처분을 재고해달라는 성명을 냈습니다. 그런데 경희대 동문이자 서울중앙지검장인 이성윤 검사장께서는 성명에 참여하지 않으셨더군요. “”선배님!! 선배님께서는 정말 올바른 선택을 하셨다고 생각하시는 지 묻고 싶습니다. 그리고 부끄럽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제발 후배들 부끄럽지 않게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이 사태에 대하여 아무런 언급조차 하고 계시지를 않습니다. “”선배님!! 법무부 장관, 검찰총장 모두 선배님께서 임명하신 임명직입니다.제발 이 사태에 대하여 책임감있게 처리하시어 후배들 부끄럽지 않게 만들어주시길 바랍니다.“”

#경희숲_39985

당신 같은 선배를 두어 수치스럽다.

나치당의 아돌프 히틀러에 이은 전체주의자. 괴벨스 둘을 장관으로 앞세워 대한민국의 사법질서를 뒤흔들어 놓고 있군요.

뒷일은 생각하지 않고 아무런 실익 없이, 국고만 거덜낼 궁리만 하고 있군요.

그 옛날 어느 대통령은 본인의 무능함을 인정하고 경제수석한테 경제학 과외까지 받았다던데.

당신은 그 독재자 대통령조차 할 줄 알았던, 본인의 단점을 인정하는 것도 절대 못하는군요.

다른 의견을 포용하라고 말하면서 다른 의견을 의석수와 극성 지지자로써 억압하는군요.

이 모든 건 본인의 무능함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을 인정하지 못하고 끝까지 이 나라를 나락으로 몰아넣는군요.

당신과 당신의 괴벨스들은 반드시 법의 심판을 받을 것입니다.

건강 관리 잘하세요. 오래 사셔야 하니까. 오래 살아서, 당신과 당신이 앞세운 괴벨스들이 이 나라의 전체주의 지도자들로, 21세기 대한민국의 수치라고 역사에 기록되는 것을 보고 눈감아야 합니다.

기억하세요.

지도자의 부정부패보다 더 끔찍한 재앙은 다름 아닌, 지도자의 무능함입니다.

[김은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