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5051 0182020113064485051 04 0401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06690019000

바이든에게 87표 더 주려고 위스콘신주에 33억 낸 트럼프

글자크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1·3 대선 경합주였던 위스콘신주 2곳의 재검표에서도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AP통신은 위스콘신주 데인 카운티가 29일(현지시간) 재검표를 마친 결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득표가 45표 증가하는데 그쳐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가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27일 완료된 위스콘신주 밀워키 카운티의 재검표에서는 바이든 당선인이 트럼프 대통령보다 132표 더 얻는 결과가 나왔다.

2개 카운티의 재검표 결과를 합치면 바이든 당선인이 87표를 더 얻은 것이다.

트럼프 대선 캠프는 바이든 당선인이 위스콘신주에서 2만 표(0.6%포인트) 가량 차이로 승리하자 지난 18일 밀워키와 데인 등 2개 카운티에 대해 재검표를 신청했다.

트럼프 캠프는 두 곳의 재검표를 위해 300만 달러를 부담했다.

바이든 대선 캠프는 성명에서 "우리가 말해온 것처럼 위스콘신에서 조 바이든의 승리를 재확인하는 데 기여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매일경제

11·3대선 재검표 하는 미 위스콘신 선거사무원들 (밀워키 EPA=연합뉴스)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위스콘신 센터'에서 21일(현지시간) 선거사무원들이 수작업으로 11·3대선 투표용지 재검표를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은 위스콘신주 2개 카운티에 대해 재검표를 요구했다. 조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가 예측된 위스콘신주의 개표 인증 예정일은 내달 1일이다. sungo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