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0401 0242020112664440401 03 03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98930000

'마오타이주' 곁들며 만난 이해찬-왕이…“한반도 문제, 남북이 주인”

글자크기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찬…“항구적 평화 실현 위해 건설적 노력해야”

“싱가포르 합의 이행, 방향 바뀌어선 안돼”…한·중·일 FTA 속도, 경제 협력 강조

[이데일리 문승관 기자]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문재인 정부의 성과에 대해 여러 평가가 있지만 전쟁과 파국을 막았다”고 언급했다. 왕 부장은 26일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만찬에서 “지금은 남북이 소강 상태라하지만 이 정도의 소강 상태를 유지하는 것 조차 쉬운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날 중국 대표 명주인 마오타이주를 만찬주로, 2시간 넘게 진행됐다. 왕 부장은 “문 대통령의 남북 대화 노력을 지지하고 한반도 문제에 있어 남과 북이 주인이다”며 “항구적 평화 실현을 위해 남북 모두 건설적인 노력을 해야한다. 싱가포르 합의는 이행해야 하고 방향도 바뀌어선 안 된다”며 “고 강조했다.

RCEP(역내포괄경제동반자협정)를 언급한 왕 부장은 “한·중·일 FTA(자유무역협정)도 박차를 가해서 RCEP보다 높은 수준의 경제협력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만찬에 참석한 김성환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노력을 제안하자 왕 부장은 “중국은 2060년을 탄소 제로 목표로 삼고 있다”며 “산업화가 진행 중이어서 시간이 걸린다. 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해찬 전 대표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한다며 “베이징 올림픽이 동북아 평화 분위기 고양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