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10947 0182020112664410947 03 0309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30984000

[삼성전자] 이것은 작품인가 풍경인가…삼성TV가 만든 완벽한 몰입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팬데믹)으로 비대면(언택트) 소비가 일상화됐다. 이제는 격리(Quarantine)와 경제(Economy)를 합성한 '큐코노미(Qconomy)'라는 신조어가 등장했다. 이는 팬데믹 이후 극도로 위축된 국내외 현황을 잘 설명해주는 키워드다. 사람들이 외부 접촉을 꺼리면서 대면 소비 업종이 위기를 맞은 반면, 비대면 산업은 성장세를 보이는 새로운 소비 생태계가 펼쳐지고 있다.

특히 집안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짐에 따라 생활가전에 대한 수요는 대폭 증가하고 있다. 거실 엔터테인먼트의 중심인 TV는 가전시장 확대의 중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기존에 TV는 거실의 중심이 되는 가전으로, 7년에서 10년이라는 오랜 세월을 사용하고 크게 마음을 먹고 바꾸는 경향이 일반적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이후로 소비자 트렌드가 변화했다. 가전시장이 위축될 것이라는 처음의 우려와 달리 큐코노미 시대는 오히려 TV 교체 주기의 새로운 모멘텀으로 떠올랐다. 집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는 시간이 늘어나며, 고화질·고성능 TV에 대한 수요도 더불어 증가하게 된 것이다. 교체 주기가 짧아지고 수요가 증가하면서 TV는 단순한 방송 시청 도구가 아니라, 큐코노미 시대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충족시키는 엔터테인먼트 핵심 도구로 진화하고 있다.

◆ 영화관을 안방으로…대형 스크린 TV가 대세

세계 TV 시장 점유율 1위 삼성전자는 변화된 시대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소비자 시선을 사로잡는 다양한 고성능 TV를 출시했다. 우선 새로운 삼성TV 트렌드는 대형 스크린이다. 'TV는 거거익선(巨巨益善·크면 클수록 좋다)'이라는 말이 있다. 화면이 커질수록 더 높은 몰입감을 즐길 수 있다는 얘기다. 특히 스트리밍 영상, 비디오 게임 등 TV로 즐길 수 있는 콘텐츠 종류가 무궁무진한 만큼 거실 공간 크기와 상관없이 '초대형' TV를 선호하는 소비자가 더욱 늘어나는 추세다.

삼성 TV는 화면을 키우는 데서 그치지 않고 디자인으로 대화면의 매력을 한 차원 강조했다. 이승호 삼성전자 TV 제품 디자인 담당 디자이너는 2020년형 퀀텀닷자발광다이오드(QLED) 초고해상도 8000픽셀(8K) TV를 두고 "사용자에게 완벽한 몰입감을 선사하기 위해 보고 듣는 것에 집중한 디자인"이라며 "베젤(테두리)을 거의 없애고 스크린 비율을 99%까지 늘려 TV를 시청할 때 공간과 경계를 허물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점점 더 큰 화면을 선호하는 전 세계 TV 소비 트렌드에 맞춰 대화면에 적합한 화질과 사운드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그리고 그 노력의 중심엔 '퀀텀 프로세서'가 있다.

퀀텀 프로세서는 삼성전자의 독자적 기술을 통해 개발된 고성능 TV 반도체 프로세서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복잡한 알고리즘도 신속하게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이 덕분에 머신러닝을 이용한 업스케일링과 고화질 8K 영상 실시간 스트리밍이 가능해졌고, TV가 놓인 공간을 고려한 실시간 사운드 조율 또한 가능해졌다.

삼성 QLED 8K TV는 이러한 기술력으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화질을 우선 강조한다. 이 제품에는 3300만화소가 스크린에 담겨 소비자들이 디스플레이에 가까이 다가가도 픽셀 하나하나를 눈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수준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마치 실제 장면을 눈으로 보는 듯한 현실감을 선사한다"고 말했다.

◆ '홈테인먼트' 열풍…프리미엄 TV를 넘어 홈 프로젝터 시장으로 확대

실시간 영상 스트리밍 플랫폼 넷플릭스를 주축으로 한 국내외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성장은 콘텐츠 시장 판도를 바꿨다. 동영상 플랫폼들이 콘텐츠 각축전을 벌이며 경쟁적으로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가정에서도 영화관 못지않은 초고화질 영화·드라마 등을 즐기는 '홈테인먼트'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높은 사양을 갖춘 초대형 TV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뿐 아니라 '홈프로젝터'를 찾는 사람이 점차 늘고 있다. 영국 시장조사업체 PMA는 세계 홈프로젝터 시장 규모가 올해 출하량 기준 약 101만대에서 2024년 약 217만대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전자는 급성장하는 홈프로젝터 시장에도 대응해 전략 제품을 내놨다. 삼성전자 '더 프리미어(The Premiere)'는 홈프로젝터를 활용한 홈테인먼트 트렌드를 겨냥한 제품이다. 더 프리미어는 집에서도 원하는 크기로 영화관 같은 영상 시청 경험을 제공하는 홈시네마 프로젝터다. 벽이나 스크린 아래 11.3㎝ 정도 공간만 있으면 복잡한 설치 과정 없이 100~130인치 대화면으로 4K 고화질 영상을 즐길 수 있다.

더 프리미어는 '트리플 레이저' 기술을 적용해 향상된 화질과 어쿠스틱빔 서라운드 사운드를 갖췄다. 4K 화질을 제공하는 프로젝터 제품으로는 세계 최초로 'HDR10+'와 필름메이커 모드 인증도 공식 획득했다. 그뿐만 아니라 더 프리미어는 구글 어시스턴트 같은 음성 인식 기능과 호환되며 삼성 스마트 TV 기능도 탑재돼 넷플릭스, 유튜브 등 영상 콘텐츠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 집 안에 나만의 갤러리를 꾸민다. 공간을 미술관으로 만들어주는 '더 프레임' TV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홈인테리어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점차 높아지는 추세다. 삼성전자 '더 프레임' TV는 '아트모드' 기능을 통해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에는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마치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신개념 TV다. 전원이 꺼져 있을 때는 크고 검은 사각형 물체에 불과했던 TV를 이용해 집 안을 미술관처럼 꾸며볼 수 있다.

'더 프레임'은 액자형 디자인, 주변 조도에 따라 색감을 조정해주고 캔버스 질감을 살려주는 기능 등을 통해 예술 작품을 더욱 생동감 있게 보여준다. 이 TV는 '아트스토어'라는 작품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으로 스페인 프라도미술관, 이탈리아 우피치미술관, 영국 테이트미술관, 오스트리아 알베르티나미술관 등 전 세계 유명 미술관 혹은 아티스트들과 협업해 1000점 이상의 다양한 작품을 집 안에서 TV로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더 프레임은 2019년형 모델부터 QLED 디스플레이를 채택해 액정표시장치(LCD)보다 생생한 고화질을 구현한다. TV와 연결되는 모든 선을 투명한 하나의 케이블로 통합한 '매직케이블'이 적용돼 공간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TV를 배치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1인 1TV 시대를 맞아 다양한 제품 구성을 기획하고 있다. 예를 들어 우선 거실에는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홈 시네마 환경을 만들기 위해 더 프리미어나 초대형 삼성 QLED TV를 설치한다. 개인 공간인 1인룸에는 취향에 따라 더 프레임이나 '더 세리프'처럼 인테리어를 돋보이게 해주는 TV를 놓거나, 혼자서 게임을 즐기기 위해 중소형 QLED TV를 갖출 수도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