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00366 0362020112564400366 03 0306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85200000

"서울 외곽이라도 집 사자"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 1위는 노원구

글자크기
전세난에 중저가 아파트 매수로 눈 돌려
노원구 25.1% 상승, 25개 자치구 중 1위
한국일보

지난달 6일 서울 강북의 한 아파트 단지.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서울 노원구와 강북구, 성북구 등의 중저가 아파트값이 20% 넘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난에 시달리는 세입자들이 서울 외곽 지역이나 수도권 아파트 매매로 돌아섰기 때문이란 해석이 나온다.

25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본 결과, 올해 1월 노원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2,278만7,000원 수준이었지만, 10월에는 2,849만9,000원으로 나타나 25.1% 상승률을 기록했다.

강북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도 올해 1월 2,042만7,000원이었는데 10월에는 2,544만8,000원으로 올해에만 24.6% 올랐다. 성북구도 같은기간 2,501만원에서 3,105만5,000원으로 24.2% 상승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밖에 동대문구(21.7%) 도봉구(21.4%), 구로구(20.9%)도 올해 아파트 평균매매가격 상승률이 20%를 넘겼다. 반면 강남구(9.7%)와 서초구(7.6%), 용산구(8.2%) 등 고가 아파트가 많은 지역의 상승률은 상대적으로 저조했다.

노원구의 아파트 가격 급등은 실거래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노원구 상계동 ‘중계센트럴파크’ 전용면적 84㎡는 올해 1월 6억6,000만원(1층)에 거래됐지만, 10월 6일에는 8억9,000만원(2층)에 거래가 이뤄져 10개월만에 가격이 2억3,000만원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거래량도 대폭 증가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1월~10월 노원구의 아파트 거래량은 1만1,458건으로 2006년(1만4,258건) 이후 가장 많은 거래량을 보였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정부가 부동산 규제를 쏟아내고 있음에도 부작용이 계속해서 나타나고 집값과 전셋값이 잡히질 않자 결국 전세수요까지 중저가 아파트 매입에 눈을 돌리면서 노원구의 아파트 가격이 치솟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유환구 기자 redsu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