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10426 0512020112264310426 01 0102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5990600000 1605990607000

이르면 이번주 개각…추미애·김현미·박영선 포함 주목

글자크기

'검찰개혁' 추미애는 일단 유임에 무게…'부동산' 김현미 교체 가능성

박영선, 서울시장 선거 출마 위해 조기 결심 가능성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청와대의 개각 시계가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모양새다. 정치권에서 구체적 교체 대상들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이르면 이번 주 첫 번째 소폭 개각이 이뤄질 전망이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가 언급한 '작게 두 차례'의 개각 중 첫 번째가 이르면 이번 주가 유력해 보인다.

국무위원 임면권을 가진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는 개각에 관해 언급하고 있지 않지만, 청와대 안팎에선 개각을 향한 움직임이 분주하게 이뤄지고 있다.

국무위원 제청권을 가진 정 총리는 최근 김외숙 청와대 인사수석을 비공개로 불러 인사에 관해 보고받았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최근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을 독대해 개각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가 특정 장관을 교체해달라고 건의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지만, 청와대와 이 대표 모두 부인했다. 하지만 당내 입각 및 재보선 출마를 위한 장관 차출 등 개각과 재보선에 관해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가장 관심이 쏠리는 인물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다. 추 장관과 김 장관은 각각 검찰개혁과 부동산 정책을 상징하는 인물이고, 박 장관은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가 예상된다.

추 장관의 경우 지난 1월 임명 이후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갈등이 1년 가까이 계속되고 있어 국민들의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지만, 아직 검찰개혁 과제가 미완성이라는 점에서 교체가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이 때문에 일단 유임되지 않겠냐는 전망이 나온다.

여권이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을 '개혁 대 반개혁'의 프레임으로 짜놓은 상황에서 구체적 성과 없이 추 장관만 교체할 경우 검찰개혁 의지의 후퇴로 보일 수 있다.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 정책의 상징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출범하지 않은 상황에서 추 장관을 교체할 경우 공수처 출범을 몰아붙이고 있는 여당의 힘이 빠질 수도 있다.

집값 폭등, 전세 대란 등 부동산 정책에 대한 국민 여론이 나빠지고 있는 만큼 문 대통령이 이번엔 김 장관을 교체될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다만 문 대통령이 김 장관에 대한 신뢰가 두터운 데다 김 장관을 교체할 경우 부동산 정책의 일관성에도 혼란을 줄 수 있어 교체에 신중한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장관의 경우 본인은 공식적으로 출마 의사를 밝히지 않았지만 내년 4월7일 열리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할 것으로 점쳐진다.

보선 출마를 위한 공직 사퇴시한은 내년 3월8일이어서 아직 시간적으론 여유가 있지만, 우상호·박주민 의원 등 여당 내 후보들 사이에서 서울시장 보선 출마를 위한 움직임이 활발하게 전개되는 만큼 박 장관이 조기에 결정을 내리고 당내 후보 경쟁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집권 후반기 경제 성과를 내기 위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도 교체될 것이란 전망도 있다. 홍 부총리는 부동산 문제에서도 자유롭지 못하다는 평가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부적절한 언행으로 논란을 빚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도 교체 명단에 올랐다는 분석도 나온다.
kukoo@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