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8103 0032020103063788103 02 021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62357918 false true false false 1604005201000 1604005216000

의대생 국시 갈등에 의·정협의체 '삐걱'…파국 치닫나

글자크기

의협·대전협 등 이날 범투위 회의서 앞으로 방향성 논의

연합뉴스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의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재응시 문제를 둘러싼 의료계와 정부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의료계와 정부의 의·정 협의체가 구성도 되기 전에 삐걱대는데 이어 대한의사협회(위협)가 전국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히면서 투쟁 수위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30일 의료계에 따르면 의협, 대한전공의협의회 등이 참여하는 범의료계투쟁위원회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고 앞으로의 대응 방안과 대책 등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전날 의협은 국시 문제가 해결되기 전까지는 의·정협의체를 구성할 수 없다고 선언하고 강력한 행동으로 투쟁하기로 했다. 다만 향후 구체적인 계획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이에 따라 이날 범투위 회의는 교수, 전공의, 개원의, 봉직의 등 의료계 전 직역이 향후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의료계에서는 지난번 전국의사총파업과 같은 집단휴진을 벌이기에는 명분이 부족하지 않으냐는 의견이 나온다. 특히 의대생 국시 재응시를 허용하는 데 대한 국민 여론이 좋지 않은 편이어서 총파업을 단행하기가 어렵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정부가 의사 국시 실기시험 일정과 접수기한을 변경해줬는데도 의대생들이 자발적으로 시험을 거부한 만큼 재응시 허용을 반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여전하기 때문이다.

당시 정부는 의대생들이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에 반대해 국시를 거부하자 애초 9월 1일에 시작할 예정이던 실기시험을 9월 8일로 일주일 연기했다. 재신청 기한 역시 두 차례 연장한 바 있다.

다만 파업 등의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정부에 강경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의견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최대집 의협 회장이 "더 이상의 대화는 무의미하다"는 상황이어서 투쟁의 수위가 극단으로 치달을 가능성도 있다. 최 회장은 "행동 대 행동의 원칙만 있을 뿐"이라며 "정부의 책임 방기와 의대생 인질극에 대해 비타협적 전국 투쟁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의료계 일부 인사는 당장 파업하느냐 마느냐를 떠나 신규 의사가 배출되지 않는 상황을 정부와 모든 국민이 심각하게 인식하고, 정부는 구체적인 대책을 보여달라고 주문하기도 한다.

서울시내 주요 대학병원 관계자는 "투쟁의 수위에는 이견이 있을 수는 있으나 국시 문제는 국민 건강권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해결돼야 한다는 데는 동의하는 분위기"라며 "2천700여 명의 신규 의사가 배출되지 않는 건 병원은 물론, 결국 환자에 부담이 되는 만큼 문제를 해결하든 구체적인 대책을 보여주든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