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3823 0362020102963783823 08 0801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65180000 1603965241000

중증 어린이들만을 위한 병원 짓는 데 100억 내놓은 게임회사

글자크기
한국일보

김정주(왼쪽 세번째부터) NXC 대표와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 김연수 서울대병원 원장 등이 29일 어린이 완화의료센터 건립을 위한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하고 있다. 넥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간 13만명. 국내에서 '완화 의료'를 필요로 하는 중증 소아 환자의 수다. 완화 의료란 중증 환자와 가족의 고통을 완화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의료 서비스를 의미하는데, 어린이들의 경우 일반 요양병원이나 호스피스 센터 이용이 어려워 본인과 가족들의 고통이 훨씬 크다. 실제로 중증 소아 환자를 돌보는 보호자 중 82.9%가 '최근 1년 동안 3일 이상의 휴식을 취한 적이 없었다'고 답했을 정도다.

넥슨이 이런 아이들을 위한 국내 최초 독립형 어린이 완화의료센터 건립에 나섰다. 29일 '서울대병원 넥슨어린이완화의료센터(가칭)' 건립에 100억원을 기부하기로 하면서다. 오는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하는 이 곳은 지속적인 돌봄이 필요한 소아 환자와 가족들을 위한 단기 환자 위탁 서비스를 비롯한 종합적인 의료 복지를 제공하는 장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의료·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어린이 중증 환자들

한국일보

국내에 완화의료를 필요로 하는 중증 소아청소년 환자의 수는 13만명에 달한다. 넥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내에 소아 청소년 완화의료에 특화된 독립기관은 전무했다. 전문적인 돌봄이 제공되지 않으면서 목숨을 잃는 아이들도 종종 있었다. 실제로 생후 9개월 때부터 가정용 인공호흡기에 의존한 채 지내던 한 아이가 23개월경 인공호흡기가 분리되며 사망하는 일이 있었는데, 만 1세 미만이라는 이유로 복지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아 24시간 가족들의 간호에만 의존하다 보니 벌어진 일이었다. 중증 소아 환자가 의료적·복지적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상황을 그대로 보여주는 비극적인 사건이었다.

서울 종로구 원남동에 건립을 추진 중인 서울대병원 넥슨어린이완화의료센터는 더 이상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중증 소아 환자들에게 맞춤형 치료와 돌봄을 제공한다. 입원 대상은 인공호흡기, 기관절개관, 비위관 사용 등 의료 의존 상태의 중증 어린이 환자들로, 1회 입원 시 최대 6박 7일, 연간 14일까지 단기 돌봄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돌봄 노동에 지쳐있는 가족들을 위한 상담실 등의 시설도 마련될 예정이다.

넥슨의 이번 행보로 국내에서 큰 관심을 받지 못하던 소아 완화의료 현황과 관련 전문 시설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넥슨 관계자는 "이번 기부는 국내 소아 완화의료 제도의 발전과 정착을 위한 디딤돌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어린이의 꿈' 지원해온 넥슨의 행보

한국일보

넥슨의 200억원 기부로 2016년 서울 마포구에 문을 연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 푸르메재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게임 회사인 넥슨이 완화의료센터 건립에 적극적으로 나선 이유는 간단하다. 넥슨이 10년 넘게 매진하고 있는 '어린이와 청소년의 건강한 꿈을 지원하기 위한 사회공헌'의 일환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것이 2014년 푸르메재단과의 협약을 통해 지은 국내 최초 어린이재활병원이다. 넥슨이 200억원을 투자해 2016년 서울 마포구에 정식 개원한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은 장애 어린이들이 신체적, 정서적으로 건강하게 성장하고 사회에 독립된 자아로 나아갈 수 있도록 의료와 사회, 직업 재활을 연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넥슨은 병원 개원 후 현재까지 총 16억원을 추가로 기부하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대전광역시에 100억원 기금 기부를 약정하면서 '대전충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을 짓고 있다. 오는 2022년 완공을 목표로 대전 서구 관저동에 건립을 추진 중인 이 곳은 국내 최초의 공공 어린이 재활 전문병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정욱 넥슨재단 이사장은 "넥슨은 우리 미래인 어린이에 대한 관심을 바탕으로 어린이와 청소년의 건강한 미래를 지원하는 사업에 지속적으로 참여해왔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어린이들에 대한 관심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