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71257 0232020102963771257 01 0104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46105000 1603946138000

장제원 “조기 전대론 ‘섣부른 행동’…비판과 퇴진요구는 달라”

글자크기

“압도적 다수의 동의 필요…지금 그 정도는 아냐”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9일 “일부 언론에서 제가 조기 전당대회를 주장하는 것처럼 보도하고 있다. 비판과 퇴진요구는 다르다”며 “지금 시점에서 조기 전당대회를 주장하는 것은 섣부른 행동”이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우리가 스스로 총의를 모아 결정했던 비상대책위원회다. 당이 총선에 참패하여 수렁에 빠져있을 때, 의원총회에서 무기명 투표까지 해가며 김종인 비대위원장에게 당 대표의 권한을 부여하고 내년 4월 7일까지 임기를 보장했다”며 “그렇다면 잘못하는 것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비판하고, 잘하는 것에 대해서는 격려도 하면서 비대위가 올바르게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것이 성숙한 민주 정당의 모습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스스로의 결정을 쉽게 뒤엎는 행동은 오히려 국민들의 불신만 가중시킬 뿐”이라며 “아울러 현실적인 문제도 고려해야 한다. 조기 전대를 치르고 또 다시 서울, 부산 시장 후보 경선을 치를 수 있는 물리적인 시간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물론 하려고 들면 할 수는 있다. 하지만 조기 전대라는 극약처방을 쓰기 위해서는 압도적 다수의 당원이나 의원들의 동의가 필요하다”며 “지금의 상황이 그 정도까지는 아닌 것으로 느끼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대위는 터져 나오는 비판의 목소리를 폭넓게 수용해야 할 것이다. 더 넓게 듣고, 더 크게 통합하는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 비대위의 환골탈태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