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3821 0242020102763723821 03 0303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09033000 1603842130000

코로나 재확산에 뜨는 진단키트株 지는 여행株

글자크기

코로나19 재유행에 韓 진단키트 확보戰

진단키트 수출 늘며 관련 주가도 활짝

여행 기대감 사라지며 업계 다시 ‘꽁꽁’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코로나19 2차 팬데믹(대유행)이 시작됐다. 지난 여름까지만해도 주춤하던 것이 기온이 떨어지며 독감과 함께 빠르게 전파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유럽과 미국에서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이같은 상황에 국내 코로나19 진단키트 업체로 수출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진단키트 대란이 나기 전에 각국에서 먼저 물량 확보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진단키트 업체들은 잇따른 해외 러브콜에 주가까지 껑충 뛰며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반면 여행 재개 가능성에 기대를 모았던 여행·항공 관련 주는 다시 맥을 못 추고 있다.

27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오전 9시 기준 전세계에서 4294만명이 감염됐고 115만명이 숨졌다. 가장 환자가 많은 곳은 미국이다. 848만명이 감염됐고 22만명이 숨졌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잠시 완화했던 프랑스는 110만명이, 스페인은 104만명이 감염됐다. 영국에서는 87만명, 이탈리아에서는 52만명이 코로나19로 신음하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 기술력을 인정받은 한국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업체로 러브콜이 쇄도하고 있다. 이는 통계로도 확인된다.

이데일리

[그래픽=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관세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 9월 진단키트 수출금액은 2억 8751만달러로 전년 대비 무려 1248% 증가했다. 8월과 비교해서도 59.1% 늘었다. 유럽 대유행 당시 고점을 돌파했던 진단키트 수출금액은 다시 신고점을 다시 쓰고 있는 것이다.

이같은 상황에 관련 기업의 주가도 뛰고 있다. 진단키트 대표기업 씨젠(096530)은 전날보다 4.65%(1만1400원)오른 25만6300원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한국국제협력단(KOICA)을 통해 동유럽 국가 아르메니아에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공급 중인 젠큐릭스(229000)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1.75%(300원) 오른 1만7400원에 거래됐다.

진단기기 전문업체 BBB와 신속진단 항워키트를 공동 개발, 미국 FDA(식품의약국) 긴급사용승인을 획득한 셀트리온(068270) 주가도 전 거래일 보다 0.42%(1000원) 상승한 23만9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선민정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코로나 조기 종식이라는 기대가 꺼진 지 오래”라며 “대규모 전수조사에서는 항원 및 항체진단이, 백신 개발 이후에는 항체 형성 여부를 조사하기 위한 항체진단이, 그리고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 최종 판정은 분자진단이 활용되면서 앞으로도 진단시장은 꾸준히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며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확진자가 다시 늘며 여행 기대감이 사라지자 여행 관련주는 힘을 못 쓰고 있다. 하나투어(039130)는 전날보다 0.86%(350원) 하락한 4만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노랑풍선(104620)은 전 거래일보다 2.81%(550원) 하락한 1만9000원에 마감했다. 대한항공(003490)도 3.04%(650원) 떨어진 2만75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효진 메르츠증권 연구원은 “백신 스케쥴이 나온다고 하더라도 당장의 실적 개선을 기대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