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5514 0092020102663675514 04 0401001 6.2.0-RELEASE 9 뉴시스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3682084000 1603682115000

美 대선 사전투표 열기 고조…2016년 투표수 넘어

글자크기

25일 기준 5870만명 수준…2016년 5830만명 넘어

뉴시스

[사우스필드=AP/뉴시스]25일(현지시간) 미시간 사우스필드 소재 투표소에서 주민들이 투표를 독려하고 있다. 이 사진은 투표 독려 운동인 '워크더보트(#WALKTHEVOTE)'가 배포했다고 한다. 2020.10.2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11월 대선을 9일 앞두고 미국 내에서 사전투표 열기가 점점 고조되고 있다. 이날을 기점으로 2016년 사전투표 수를 이미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AP와 CNN에 따르면 25일(현지시간) 기준 미국 내 누적 사전투표자 총수는 5870만명 수준으로, 지난 2016년 총 사전투표자 수인 5830만명을 넘어섰다. 특히 민주당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사전투표가 활발하게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기투표자의 51%가 민주당 지지자였다. 공화당 지지자는 기투표자의 25%에 불과했다. 아울러 연령별로는 18~29세 젊은 유권자가 사전투표에 활발하게 참여했다는 게 CNN의 분석이다.

다만 공화당 지지층의 투표 열기도 갈수록 높아지는 모습이다. 25일 기준 민주당은 여전히 기투표자 51%를 차지했지만, 공화당 비중이 25%에서 31%로 늘었다. 다만 AP는 공화당 지지자 대부분은 여전히 선거 당일에 투표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민주당은 주요 경합 주인 플로리다와 네바다, 노스캐롤라이나에서 높은 투표 열기로 공화당을 압박하는 모습이다.

플로리다의 경우 민주당 지지 유권자가 우편투표를 통해 공화당 지지 유권자보다 59만6000표를 더 투표했다. 다만 직접 투표에선 공화당 지지 유권자가 민주당 지지 유권자보다 23만명가량 더 투표한 것으로 나타났다.

네바다에선 우편투표에서 민주당 지지 유권자가 9만7500표가량 앞섰고, 공화당 지지자는 직접투표에서 4만2600표가량 앞섰다. 두 주 모두 총합 기준 민주당 지지 유권자의 사전투표 수가 공화당 지지 유권자를 앞서는 것이다.

다만 공화당 지지자가 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또는 민주당 지지자가 조 바이든 후보를 뽑았다고 장담할 수는 없다.

한편 일각에선 높은 사전투표 열기로 이번 대선에서 지난 1908년 이래 기록적인 투표율을 달성하리란 전망도 나온다. 톰 보니어 민주당 데이터애널리스트는 이와 관련해 "지난 2016년 투표하지 않은 엄청난 유권자가 있다"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