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2664 0032020102463642664 02 0202007 6.2.0-RELEASE 3 연합뉴스 56427063 false true false false 1603494684000 1603494693000

'80일 전투' 북한 "치산치수, 중차대하고 사활적 사업"

글자크기

내년초 8차 당대회 앞두고 수해복구·예방공사에 사활

연합뉴스

북한 황해남도 용매도 간척지 건설 공사
(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4월22일토지정리돌격대'와 '황해남도간석지건설종합기업소'가 황해남도 용매도 간척지 내부망 공사를 벌여 '80일 전투'가 시작된 지 열흘 만에 130여 정보(약 1.3㎢)를 정리했다고 24일 보도했다. 사진은 불도저 등으로 정리 중인 간척지의 모습.2020.10.24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태풍 등으로 인한 수해로 큰 피해를 본 북한이 속도전인 '80일 전투'에서 치산치수(治山治水) 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내년 초로 예정된 노동당 제8차 대회를 앞두고 수해복구와 예방 공사에 사활을 거는 모양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치산치수 사업은 나라와 인민, 자기 자신을 위한 사업' 제하의 논설에서 "오늘의 80일 전투는 치산치수 사업에서 새로운 전환을 가져오기 위한 중요한 계기"라고 역설했다.

신문은 "최근 년간 우리나라에서는 반복되는 재해성 기상 현상에 의해 산사태와 큰물(홍수)이 발생했다"며 "치산치수 사업이 사회주의 강국 건설에서 한시도 소홀히 할 수 없는 중차대하고 사활적인 사업이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평안남도 성천군이 강·하천 정리사업을 통해 재해로 잃은 땅을 복구했고, 평양에서는 대동강 호안공사(둑이 깎이거나 패지 않도록 하는 공사)가 수도의 면모를 일신시켰다고 신문은 전했다.

노동신문은 치산치수 사업에 대해 "사회주의 강국의 체모에 맞게 조국 산천을 변모시키는 대자연 개조사업인 동시에 우리의 후대들에 풍부한 재부를 마련해주기 위한 숭고한 애국 사업"이라며 "모든 시·군들이 산과 강을 황금산·보물산으로, 보배강·낙원의 강으로 만들 때 우리의 농촌은 사회주의 이상촌으로 바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노동신문은 이날 황해남도 용매도에서 '80일 전투'가 시작된 이후 매일 1.2배 간척지 사업 실적을 기록해 열흘 만에 논밭 등 토지 130여 정보(약 1.3㎢)를 정리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올해 장마와 8∼10호 태풍 '바비', '마이삭', '하이선' 등에 의해 황해도 일대에 여의도 두 배 넓이의 농경지 피해가 났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