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7229 0912020102363617229 01 0101001 6.2.0-RELEASE 91 더팩트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385187000 1603385201000

[TF포착] '국감서 작심발언' 윤석열, 한숨 돌리는 점심식사

글자크기


더팩트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린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이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국회 인근의 식당을 찾고 있다. /남용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배정한·이덕인·남용희 기자]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이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국회 인근의 식당을 찾고 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은 여당의 '총공세'에 특유의 직설적 발언을 쏟아내며 공방이 벌어졌다. 더불어민주당은 라임·옵티머스 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한 검찰 수사를 비판하고 윤 총장의 답변태도, '부하' 등 사용 단어까지 문제삼으며 융단폭격을 퍼부었다. 윤 총장은 다소 상기된 얼굴로 조목조목 자신을 변호했고, 국민의힘도 민주당이 윤 총장을 대하는 태도가 여권 수사를 계기로 표변했음을 지적하며 적극 두둔했다.

이날 밤늦게까지 이어진 국감에서 윤 총장은 조 전 장관 수사 이후 틀어진 여권과 법무·검찰권 행사를 둘러싼 추 장관과의 껄끄러운 관계를 여과 없이 드러내면서 앞으로도 계속될 갈등을 예고했다.

추 장관은 이날 밤 페이스북에 "검찰총장은 법상 법무부 장관의 지휘·감독을 받는 공무원"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법무부는 라임 사건 관련 검사 술접대 진술을 받은 적이 없다는 윤 총장과 서울남부지검의 설명이 맞는지, 야당 정치인 수사 보고 과정에서 차별적 수사지휘가 이뤄진 건 아닌지 등에 대해 대검 감찰부와 함께 진상 확인을 위한 감찰을 지시했다.

더팩트

'에스코트' 받으며 국회 인근 식당으로 이동하는 윤 총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조금은 피곤한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검찰의 '절대강자' 검찰총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국감에 출석한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오른쪽)와 동행.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식사 후, 고민 안고 다시 국감장으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