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5006 1112020102263615006 01 0102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367212000 1603380341000

윤석열 “대통령이 임기 지키라고 해” vs 청와대 “입장 낼 것 없다”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임기를 지키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당부가 있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대통령이 어떤 방식으로 메시지를 전달했는지는 모른다”며 별도의 입장을 내지 않았다.

윤 총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러 가지 복잡한 일들이 벌어진 다음인 총선 이후에 더불어민주당에서 사퇴하라는 얘기 나왔을 때도 임명권자인 대통령께서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서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전해주셨다”고 말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국민들이 검찰총장 거취 문제를 설왕설래 이야기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사퇴할 의향에 대해 국민들이 걱정하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 말해달라”고 요청하자 답변을 내놓은 것이다.

윤 총장은 “임기 동안 할 일을 충실히 하는 것이 임명권자뿐 아니라 국민에 대한 책무라 생각하고 흔들림 없이 소임을 다하겠다”며 임기 완수를 강조했다. 여권의 계속되는 사퇴 요구에도 물러나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밝힌 것이다. 다만 윤 총장은 구체적으로 문 대통령으로부터 누구를 통해 어떤 메시지를 받았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이 같은 윤 총장의 발언에 대해 청와대는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어떻게 어떤 방식으로 대통령이 메시지를 전달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우리는 입장 낼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경운·허세민기자 cloud@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