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95010 0802020102263595010 01 0101001 6.2.0-RELEASE 80 프레시안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333420000 1603333433000

윤석열, 박범계에 "과거에는 저에 대해 안 그러셨지 않느냐"

글자크기

[곽재훈 기자(nowhere@pressian.com),박정연 기자(daramji@pressian.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에 대한 여권의 '선택적 정의', '선택적 수사'주장에 대해 "그것도 선택적 의심 아니냐"고 정면 반박했다.

윤 총장은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자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윤석열은 선택적 정의", "관심 있는 사건은 무한수사를 하고 관심 없는 사건은 부장에게 미뤄둔다"는 등의 주장을 하자 이같이 반격했다.

윤 총장은 그러면서 "과거에는 저에 대해 안 그러셨지 않느냐"고 항변하듯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윤 총장은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옥중서신'을 통해 주장한 현직 검사의 1000만 원 룸살롱 술접대 의혹에 대해서는 "조사 결과를 다 지켜본 후에 적절한 입장을 표명하겠다"고만 했다.

김 회장의 '2차 옥중서신'에서 검사 출신 이주형 변호사가 윤 총장과의 친분을 과시했다는 데 대해서는 "그냥 안다. (검찰을) 나간 지 오래된 사람"이라며 "제가 이 변호사와 같이 근무한 적이 없다"고 친분관계는 부인했다.

'한 아파트 사우나에서 대화했다', '문상을 같이 갔다'는 친분 주장에 대해선 "(사우나에 같이 간) 그런 사실은 없다. 제가 사는 아파트에 많은 사람이 산다", "문상을 같이 갔는지는 모르겠다"고 했다.

윤 총장은 박 의원이 과거 자신이 중앙지검장 시절 옵티머스 주주들의 고발 사건을 무혐의 처분한 점을 따지자 "부장 전결 사안이었다"고 답하고, 박 의원이 '관심 있는 사건만 열심히 수사한다'고 비난하자 "관심의 문제가 아니라 전결은 규정에 따라서 하는 것"이라고 밀리지 않고 맞섰다.

[곽재훈 기자(nowhere@pressian.com),박정연 기자(daramji@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