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48517 0362020102063548517 08 0801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03182360000 1603182428000

SK하이닉스, 인텔 낸드 사업 10.3조에 인수... 단숨에 낸드시장 2위 도약

글자크기
한국일보

SK하이닉스는 20일 공정공시를 통해 미국 인텔사의 낸드 부문을 90억달러(10조3,104억원)에 인수하는 내용의 양도 양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경기 이천 SK하이닉스 본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하이닉스가 미국 인텔의 메모리반도체인 낸드플래시 사업부를 10조3,000억원에 인수한다. 이는 국내 인수합병(M&A) 사상 최대 규모다. SK하이닉스는 이로써 D램에 비해 취약했던 낸드플래시 부문의 경쟁력을 확보, 세계 메모리반도체 부문 1위인 삼성전자 추격의 발판도 마련했다.

SK하이닉스는 20일 미국 인텔의 메모리 전담 부서인 NSG 사업부문에서 낸드플래시 사업 전체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계약 규모는 90억달러(한화 약 10조3,104억원)다. 이는 올 상반기 SK하이닉스 매출(15조원) 가운데 3분의 2에 달한다. 인수 대상엔 인텔의 중국 다롄 낸드플래시 공장 및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사업부문과 관련된 인력이나 지적재산권(IP) 등이 모두 포함된다.

이번 M&A는 양 사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SK하이닉스는 메모리반도체에서 D램에 치우친 역량을 낸드플래시까지 확대시키길 원했고 인텔에선 주력인 시스템반도체에서 경쟁력 강화가 절실했다. 인텔은 최근 자국내 경쟁사인 AMD의 급성장세에 시스템반도체가 크게 위축된 모양새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초대형 M&A로 그 동안 열세였던 낸드플래시의 점유율을 단숨에 '넘버2' 수준까지 끌어올릴 수 있게 됐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메모리 반도체 중 낸드 점유율은 올해 2분기 기준 삼성전자가 33.8%로 1위를 지킨 가운데 키옥시아(17.3%)와 웨스턴 디지털(15%), 인텔(11.5%), SK하이닉스(11.4%) 등의 순이었다.

SK하이닉스에서 단행한 통큰 베팅의 배경엔 낸드플래시의 풍부한 잠재성장성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인텔의 경우엔 차세대 낸드플래시로 지목된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에서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 SSD는 낸드로 만든 데이터 저장 장치로, 서버와 컴퓨터(PC), 게임기 등에 사용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비대면 수요 확산으로 관련 제품의 수요는 급증세다. 옴디아에 의하면 지난해 231억달러였던 세계 SSD시장 규모는 올해 326억달러로 41%가량 늘어날 전망이다.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2분 기준, 기업용 SSD 시장점유율을 살펴보면 삼성전자가 34.1%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인텔은 29.6%로 2위를, SK하이닉스는 7.1%로 5위를 각각 마크했다. SK하이닉스와 인텔의 합병 이후 양 사의 기업용 SSD 시장 점유율은 36.7%로, 삼성전자를 넘어선다.

사실 SK하이닉스의 낸드플래시 부문 강화은 일찌감치 진행됐다. 앞선 2014년 미국 ‘바이올린 메모리’의 PCIe 카드 사업부와 벨라루스의 ‘소프텍 벨라루스’의 펌웨어 사업부를 끌어 들인 SK하이닉스가 2017년 옛 도시바(현 키옥시아)에 4조원의 투자에 나선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일단 반도체 업계 안팎에선 SK하이닉스의 ‘깜짝 인수’에 긍정적이지만 유동성 부문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이미 키옥시아에 4조원을 투자한 데 이어 또 다시 10조원 이상의 실탄을 장착해야 된다는 부담에서다. 일각에선 가격 변동이 심한 메모리반도체 분야의 집중 투자가 SK하이닉스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이와 관련,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는 이날 임직원들에 보낸 사내 메시지를 통해 “인텔의 기술과 생산능력을 접목해 SSD 등 고부가가치 솔루션 경쟁력을 강화한다면 SK하이닉스는 빅데이터 시대를 맞아 급성장하고 있는 낸드 사업에서 D램 못지않은 지위를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