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5269 0252020093063135269 01 0101001 6.1.19-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40708000 1601440742000

김근식 “추미애, 국민 면전 27번 거짓말부터 사과하라”

글자크기

“MB 때 김태호도 거짓말 들통나 총리 후보 낙마”

조선일보

국민의힘 김근식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국민의힘 김근식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은 30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 “정치 공세로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력을 소모한 사건”이라며 의혹을 제기한 측에 대해 ‘합당한 사과’를 요구한 데 대해 “보좌관에게 지시한 적 없다고 국민 앞에서 27번이나 했던 거짓말부터 사과하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정치인의 거짓말은 남다른 책임으로 돌아옵니다. 이명박(MB) 정부 때 김태호는 거짓말이 들통나 총리 후보자직을 사퇴했다”고 했다.

이어 “아들과 통화한 적 없다며 오히려 죄 없는 당직병을 거짓말쟁이로 낙인 찍은 추 장관”이라며 “‘정의부’ 법무장관이 공개적으로 거짓말을 하고 무고한 젊은이에 대한 집단 린치에 가담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추 장관은)야당과 언론 탓하지 말고, 남에게 사과 요구하지 말고, 먼저 국민에게 거짓말한 것을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죄 없는 젊은이를 거짓말쟁이로 낙인 찍은 것을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추 장관은 이날 “많은 이야기를 하지 않아도 국민들께서는 알고 있다. 왜 유독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장관들을 타겟으로 보수 야당과 보수 언론이 집요하게 정치적 공세를 펼치는지”라며 “검찰 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조속히 완수해 촛불 시민의 염원을 이뤄내고 마지막까지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제발 이제는 검찰 개혁이란 말 좀 그만 하시라”라며 “우리 국민들은 이제 검찰 개혁이라 쓰고 ‘검찰 길들이기’라고 읽는다”고 했다.

[원선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