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9335 0182020092963119335 04 0401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1354457000 1601960893000

코로나 백신원료 `스쿠알렌`…멸종위기 상어 50만마리 희생될 판

글자크기
세계 곳곳에서 개발되는 코로나19 백신 원료를 구하는데 멸종 위기에 몰린 상어 최대 50만마리가 희생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2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상어의 간으로부터 추출되는 '스쿠알렌'이 코로나19의 백신 개발을 위한 원료로 사용되고 있어 멸종 위기에 처한 상어가 도살에 직면해 있다고 보도했다.

상어간유인 스쿠알렌은 백신의 효능과 면역반응을 더 증강하는 보조제로 활용된다. 영국 제약회사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은 스쿠알렌을 독감 백신을 만들 때 보조제로 투입한다.

GSK는 지난 5월 개발중인 코로나19 백신에 잠재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10억회 분량의 스쿠알렌을 확보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국 비영리 상어보호단체인 샤크 얼라이스에 따르면 스쿠알렌 1t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상어 3000마리가 필요하다. 상어의 스쿠알렌으로 제조한 코로나19 백신이 전 세계인에 보급된다고 가정하면 25만 마리 상어가 죽음을 맞게 된다. 만약 두 차례에 걸쳐 백신을 접종해야 할 경우 필요한 상어 역시 두 배로 늘어나 최대 50만 마리가 희생될 수도 있다.

스쿠알렌을 대량 함유한 꿀꺽상어나 돌묵상어 등은 이미 멸종위기종에 속해 있어, 백신을 위해 포획되기 시작하면 멸종 위험이 더욱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이미 화장품이나 기계유 제조를 위해 매년 300만 마리 이상의 상어가 도살되고 있다는 게 보호론자들의 설명이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