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3687 0252020092963113687 02 0213011 6.1.19-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1343097000 1601344513000

“엄마가 구해줄게” 몸 던졌지만…너울성 파도에 판사 가족 3명 사망

글자크기

강원 고성 해변서 모래놀이하던 아들.조카 순식간에 덮쳐

구하려던 판사 엄마도 물에 빠져 참변

조선일보

28일 오후 2시쯤 강원 고성군 토성면 용천리 한 해변에서 모래놀이를 하던 A(39)씨와 B(6)군·C(6)양 등 3명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숨졌다. /강원도소방본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원도 해변에서 모래 놀이를 하던 현직 판사 가족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3명이 숨졌다.

29일 속초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1시 58분쯤 고성군 토성면 용촌리 한 카페 앞 해변에서 경기도에 사는 A(39)씨와 아들 B(6)군, 조카 C(6)양 등 3명이 갑자기 덮친 너울성 파도에 휩쓸렸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과 119구조대가 10여 분 만에 세 사람을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모두 숨졌다. 구조 당시에도 이들은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A 씨는 수원지법 판사로 알려졌다.

해경은 해변 백사장에서 모래 놀이를 하던 B 군과 C 양이 파도에 휩쓸리는 것을 보고 A 씨가 구조하러 들어갔다가 함께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 당시 오전 동해상에 내려졌던 풍랑주의보는 해제됐지만 사고 당시 해변에는 1.5m 이상의 너울성 파도가 일고 있었다. 해경 관계자는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며 “풍랑주의보는 해제돼도 그 영향으로 높은 너울성 파도가 생기는 만큼 가급적 해변 물놀이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너울성 파도는 보통 바람에 의해 생기는 풍랑과 달리 먼 해역에서 만들어진 파도의 힘이 전파된 큰 물결을 말한다. 바람이 없는 맑은 날씨에도 갑작스럽게 해안으로 밀려오기 때문에 위험하다. 이 때문에 무방비 상태로 해안에 있다가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인명 피해가 발생하기도 한다.

이날 사고가 난 해변에서는 2016년 9월 초등학생 형제가 너울성 파도에 휩쓸렸다가 형(당시 10세)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동생(당시 8세)은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바다에 뛰어들어 물 밖으로 끌어내 간신히 목숨을 건졌다.

[오재용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