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9046 0362020092963109046 01 0101001 6.1.2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35560000 1601338640000

당직사병 현씨 측 "추미애, 사과 안 하면 고소"

글자크기
"현씨 통화 '거짓' 주장한 사람들, 거짓말로 드러나"
秋 "제보자가 오해했다고 생각, 합리성 체크했어야"
한국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8일 밤 정부과천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모씨의 군 복무 시절 휴가 미복귀 의혹을 폭로한 당직병사 현모씨 측이 추 장관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현씨가 서씨에게 휴가에서 복귀하라고 전화를 했는데, 추 장관이 이에 대해 '(현씨가) 오해 한 것 같다'고 한 부분을 문제 삼은 것이다. 현씨 측은 추 장관이 사과하지 않을 경우 관련 증거 및 녹취록을 공개하겠다고 경고했다.

현씨를 돕고 있는 김영수 국방권익연구소장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추○○(미애 장관) 등 당시 당직사병의 말이 거짓이라고 한 사람들은 반드시 공식적이든 비공식적이든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앞서 이날 '법무부 장관 아들 병가 관련 의혹 고발 사건'에 대한 공보자료를 내고 서씨 휴가 때 현씨가 복귀 요청 전화를 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당직사병이 허위 진술을 한 것 아니냐'는 주장과 관련해 "제보자인 사병이 일방적으로 오해를 하거나 억측을 하지 않았나 생각도 든다"며 "어떤 의혹제기를 하려면 제보자가 공명심에 그럴 수도 있는데, 때로는 그게 합리적 의심을 갖고 체크를 해 볼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소장은 이에 대해 "당직사병이 서씨에게 통화했다는 것이 거짓이라고 주장한 사람들의 얘기가 새빨간 거짓으로 확인됐다"며 "당사자가 누구든 반드시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하는 등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이어 "만약 수일 내에 (현씨에게) 사과하지 않으면 페이스북에 증거와 녹취록을 공개하겠다"며 "사회적 위치가 있는 분들은 실체적 진실을 은폐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