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6906 0912020092863076906 02 0213001 6.1.20-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18861000 1601218866000

완주서 버섯 채취 나선 50대 실종 4일 만에 숨진 채 발견

글자크기
더팩트

27일 오후 전북 완주군 삼정봉 인근에서 버섯을 채취하러 간다며 입산한 뒤 연락이 끊긴 A(54) 씨가 숨진 채 발견돼 소방당국이 소방헬기를 이용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완주소방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사망 원인과 실종 경위 조사 중

[더팩트 | 완주=이경민 기자] 지난 24일 전북 완주군의 한 야산으로 버섯을 채취하러 나간 뒤 연락이 끊긴 50대가 실종 나흘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27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0분께 완주군 동상면 신월리 삼정봉 인근에서 A(54) 씨가 숨져 있는 것을 등산객이 발견에 수색중인 경찰에 신고했다.

소방당국은 헬기를 투입해 숨진 A 씨의 시신을 수습해 경찰이 인계했고, 경찰은 숨진 남성이 실종 신고된 A 씨인 것을 확인했다.

숨진 A 씨는 지난 24일 오전 7시께 버섯을 채취하러 간다며 입산한 뒤 연락이 끊겼다.

실종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A 씨의 마지막 휴대전화 신호가 잡힌 곳 일대에 500여 명의 수색 인력과 수색견 등을 투입해 수색을 벌이기도 했다.

경찰은 정확한 A 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과 실종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scoop@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