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3596 0242020092763063596 02 0201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61488141 false true false false 1601132639000 1601136261000

이재명 "우리 죽지 말고 살자"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우리 죽지 말고 살자”며 40년 전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 지사는 지난 26일 밤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최근 코로나19 (확산) 이후 자해, 우울증, 자살 신고가 증가했다는 기사에 내내 마음이 쓰인다”면서 이같이 적었다.

그는 “누구도 홧김에 스스로 죽음을 선택하지 않는다. 벼랑 끝에 서 있다고 느낄 때, 이 세상 누구도 내 마음 알아주는 이 없다고 느낄 때 극단적인 생각이 차오르게 된다”며 “그러니 제가 무어라고 함부로 말 보탤 수 있을까. ‘코로나 블루’라는 단어 한 줄에 담긴 말 못할 사연들은 또 얼마나 많을까”라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어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 또한 어린 시절 ‘하지 말아야 할 선택’을 하기도 했다”며 “자랑할 일은 아니지만 숨길 일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13살부터 위장 취업한 공장에서의 사고로 장애를 갖게 되었고 가난의 늪은 끝 모르게 깊었다. 살아야 할 아무 이유도 찾지 못하던 사춘기 소년이었다”며 과거 일화를 소개했다.

이 지사는 “저를 살린 건 이웃 주민들이었다. 웬 어린놈이 수면제를 달라고 하니 동네 약국에서 소화제를 왕창 준 것이다. 엉뚱한 소화제를 가득 삼키고 어설프게 연탄불 피우던 40년 전 소년이 아직도 생생하다. 돌이켜보면 제가 우리 사회에게 진 가장 큰 빚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달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도 공장 보조로 일하던 10대 시절 프레스에 손목 뼈 일부가 잘려나갔고 성장하며 뼈가 자라지 않아 왼팔이 굽었다고 했다. 이후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기 위해 동네 약국을 돌며 수면제를 모았는데, 알고 보니 약국의 약사가 소화제를 속여 팔았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지사는 이번 SNS 글에서 이러한 과거를 회상하며 “결국 우리를 살게 하는 건, 자주 서럽고 억울하고 앞날이 캄캄해 절망해도 스스로 목숨을 끊지 않게 하는 건 서로 향한 사소한 관심과 연대 아닐까. 제가 40년 전 받았던 것처럼”이라고 전했다.

또 “여기에는 함께 힘겨운 시대를 견디고 있다는 개인 간 연민의 마음뿐만 아니라, 나아가 한 사회가 마땅히 해야 할 공적 책무도 포함되어 있을 것이다. 더 많은 이들을 향하는 경제정책이나 복지정책이 그런 것들일 것이다. 그 벼랑 끝의 마음을 모르지 않기에 간곡히 말 건넨다”며 “우리 죽지 말고 살자”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스스로 목숨을 끊지 않아도 되는 세상 만들어보고자 몸부림쳐 볼 테니 한 번만 더 힘내 보자”면서 “더 많은 분이 삶이 괴로워 떠나시기 전에 이 지긋지긋한 가난도, 부조리한 세상도 함께 바꿔내고 싶다. 그러니 한 번만 더 힘을 내주시길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는 경기도 24시간 전화 응급 심리상담 핫라인 번호를 남기며 “이런 말밖에 드리지 못해 송구하기도 하다. 더 부지런히 움직이겠다. 공복의 책임을 다하겠다”면서 글을 맺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