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6553 0562020092663056553 01 0108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67600000 1601067740000

이인영, 北서 피살된 공무원 시신 관련, “불태운 것이냐, 부유물 태운 것이냐 추가 조사해야"

글자크기

"北 두번이나 '미안' 표현 이례적…파국 피하려는 듯"

세계일보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살 사건에 대해 사과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매우 이례적인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현안질의에 참석해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한국의 국민에게 사과나 유감을 표명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신속하게, 또 ‘미안하다’는 표현을 두번씩이나 사용하면서 북의 입장을 발표한 적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 장관은 앞선 북한의 사과 사례로 “1972년 김일성 주석과 중앙정보부장 면담 시 구두로 박정희 대통령에게 ‘대단히 미안한 사건’이라는 식의 표현이 있었다”며 “대통령은 아니지만 2002년 5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시 의원 신분으로 방북 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극단주의자들이 잘못을 저지른 일로 미안한 마음’이라는 표현은 있었다”고 소개했다.

앞서 김 국무위원장의 할아버지인 김 주석은 72년 5월 4일 북한을 찾은 이후락 중앙정보부장과의 면담에서 4년 전 발생한 ‘1·21 청와대 무장공비 침투사건’(이하 1·21사태)을 놓고 “대단히 미안한 사건”이라며 “좌익 맹동분자들이 한 짓이지 결코 내 의사나 당의 의사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아버지인 김 국방위원장도 2002년 5월13일 방북한 박근혜 당시 한국미래연합 대표에게 “(1·21 사태는) 극단주의자들이 일을 잘못 저지른 것”이라며 “미안한 마음”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당시 김 국방위원장은 1974년 공작원 문세광의 육영수 여사 저격 및 박정희 대통령 암살미수 사건에 대해서도 “하급자들이 관련된 것으로, 사전에 알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 여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부모이기도 하다.

다만 이들 사과 발언은 면담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이번처럼 공식 통지문을 통한 것은 아니었다.

특히 이 장관은 “(북측이) 빠르게 입장을 전달해 온 것이고, 이례적으로 두번에 걸쳐서 한 전문 내에 ‘미안하다’는 구체적인 내용을 사용한 것이기 때문에 이런 사례는 없었다”며 “북으로서 결정적으로 이 상황을 파국으로 가지 않도록 대응하는 과정이 아닌가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시신을 불태운 것이냐, 아니면 단순한 부유물을 불 태운 것이냐와 관련해서는 추정하거나 파악한 것과 차이가 있기 때문에 이후 관계기관 간 협의를 거쳐 추가 조사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서 말끔히 정리하는 과정을 밟아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 통일전선부는 앞서 이날 통지문을 보내 이번 사건 경위를 설명하면서 “우리 측 수역에서 뜻밖에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에게 커다한 실망감을 더해준 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남 사이 관계에 분명 재미없는 작용을 할 일이 우리 측 수역에서 발생한 데 대해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한편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이 “우리는 진정성을 가지고 대하지만 북한은 그러는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지적한 데 대해선 이 장관은 “결정적인 파국,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는 부분에 대해서는 저쪽에서 원치 않는 것 같다”며 “북한은 개성 남북 공동 연락사무소 폭파 후에도 군사 행동을 진척시키려다가 (하지 않고), (이번에는) 신속하게 답을 주고 이례적으로 보일 만큼의 사과를 표명했다”고 답했다.

이 장관은 재발 방지 대책에 대해선 “남북 간 대화와 관계복원 과정을 통해 구체화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남북 간 대화와 접촉이 이뤄지면 재발 방지를 위한 실제로 구체적인 조치들에 대해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