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9936 0362020092262949936 04 0403001 6.1.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46000000 1600773585000

美메릴랜드주, 한국 진단키트 사용 중단 왜?

글자크기
호건 주지사 "진단키트 문제 없어,
독감철이라 CDC 방식으로 전환"
한국일보

4월 래리 호건(오른쪽)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와 그의 아내 김유미씨가 한국에서 구매한 코로나19 진단키트가 도착한 볼티머어-워싱턴 국제공항에 나와 있다. 래리 호건 주지사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사위'로 불리는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주(州) 주지사가 지난 4월 한국에서 구입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의 사용이 중단됐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해당 매체는 "불량 문제"라고 주장했지만, 주정부와 메릴랜드주립대는 "사용 중단은 신뢰성 문제가 아니라 코로나19와 독감을 동시에 진단하려는 계획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메릴랜드대는 21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우리는 한국산 진단키트가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받아들일 만한 것이라고 명확히 하고 싶다"고 밝혔다. 성명은 특히 "독감 시즌에 접어들었기 때문에 코로나19ㆍ독감ㆍ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대한 동시 검사를 할 수 있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진단키트로 전환할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면서 "한국 진단키트는 설계상 이 기능(동시 검사)을 수용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즉, 하나의 진단키트로 코로나19와 독감 등 여러 바이러스를 동시에 진단하려는 계획에 따라 지난주 CDC 테스트로 전환하면서 한국산 진단키트 사용을 중단했다는 것이다. 실제 한국산 키트는 코로나19 전용 검사 장비다.

호건 주지사도 이날 별도 성명을 내고 "우리는 지난 60일간 문제 없이 2곳의 실험실에서 20만건 이상의 진단 테스트를 성공적이고 효과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한국 진단키트 사용 중단은 독감 시즌 계획의 일환으로 로코나19 및 독감 분석을 위해 CDC의 검사 시스템으로 전환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메릴랜드대의 설명과 정확히 일치하는 얘기다.

주정부와 대학 측의 이 같은 해명과 반박은 지난 18일 현지 매체 '볼티모어 선'의 보도 이후 파문이 커진 데 따른 것이다. 이 매체는 "호건 주지사가 한국에서 구입한 수십만개의 코로나19 진단키트로 검사한 결과 가짜 양성 사례가 속출했다"고 보도했다. 조셉 디마토스 메릴랜드 보건시설협회장은 "지난주에 메릴랜드 내 요양원 몇 곳에서 매릴랜드대 연구소로 보내진 양성 반응자들의 샘플을 재검사한 결과 30여명이 음성으로 판정났다"고 전했다. 메릴랜드에선 코로나19 확산이 요양원들에서 시작된 경우가 많았다.

미국 내 논란 와중에 해당 진단키트를 수출했던 랩지노믹스의 주가는 22일 주식시장 개장 초반 16% 넘게 폭락했다가 호건 주지사의 성명 발표 후 낙폭을 만회했다가 1% 상승하는 등 종일 요동쳤다. 호건 주지사는 지난 4월 랩지노믹스의 진단키트 50만개를 900만달러(약 105억원)에 구입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