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3323 0232020092162923323 01 0104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64902000 1600664940000

김상훈 "文정부 출범 이후 서울 6억 이하 아파트 절반 사라져"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전체 지역에서 매매가 6억 아래 아파트가 절반 이상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한국감정원의 서울아파트 매매 시세현황(2017년 5월~2020년 6월)을 분석한 결과, 서울 내 시세 6억원 이하 아파트 비율이 문재인 대통령 취임월인 2017년 5월 67.3%에서 6월 현재 29.4%로 급감했다고 밝혔다.


시세 9억원 초과 아파트의 경우 15.7%에서 39.8%로 비율이 2.5배 가량 늘었다. 15억원을 넘는 초고가 아파트 비중도 3.9%에서 15.2%로 확대됐다.


자치구 중 6억 이하 비율이 가장 크게 줄어든 곳은 강동구였다. 2017년 5월만 해도 시세 6억원 이하 아파트가 74.9%에 달했지만, 2020년 6월 현재 8.9%로 급락했다. 반면 9억 초과 아파트는 0.4%에서 49.0%로 폭증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수요자의 접근이 용이했던 강북에서도 '6억 아파트 실종' 현상이 심화됐다. 성북구의 경우 97.0%에서 33.6%로, 동대문구는 88.9%에서 26.0%로, 서대문구는 88.6%에서 26.5%로 쪼그라들었다. 반면 같은 지역의 9억 초과 아파트 비중은 문 정부 시작 때만 해도 모두 0%에 가까웠으나 3년 후에는 11.3%, 20.9%, 26.0%로 각각 늘었다.


인기 지역인 '마용성'의 경우, 마포구 6억원 이하 아파트는 2017년 5월 당시 54.3%였으나, 2020년 6월에는 6.1%에 그쳤다.이에 반해 9억원 초과 아파트는 7.1%에서 61.3%로 늘어났다. 성동구 또한 6억원 이하 아파트는 60.6%에서 2.4%로 줄었고, 9억원 초과 아파트는 5.0%에서 65.6%로 증가했다.


광진구도 6억원 이하 아파트가 53.9%에서 3.5%로 줄고, 9억원 초과 아파트는 12.0%에서 68.3%로 증가했다. 동작구 또한 6억원 이하 아파트가 59.7%에서 4.5%로 줄고, 9억원 초과 아파트는 2.0%에서 52.1%로 증가했다.


고가 주택이 많았던 강남지역은 15억 초고가 아파트가 크게 늘었다. 강남구는 15억 초과 아파트가 26.8%에서 2020년 현재 73.5%로 늘었고 서초구도 22.4%에서 67.2%로 확대됐다. 송파구 또한 5.3%에서 43.1%로 늘어났다.


김 의원은 "지난 3년간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모르겠다. 가히 '집값 폭탄'이 서울에 투하된 셈"이라며 "문 정부의 설익은 부동산 대책이 실수요자의 주거사다리를 걷어차다 못해 수리 불가능 수준으로 망가뜨려 놓았다"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