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3165 1192020092062903165 03 0301001 6.1.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0584237000 1600584249000

[뉴스초점] 추석연휴 고향 방문 자제…관광지 호텔 '만실'

글자크기
[뉴스초점] 추석연휴 고향 방문 자제…관광지 호텔 '만실'

<출연 : 유병욱 순천향대서울병원 교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2명 늘었습니다. 38일 만에 두 자릿수 진입에 성공했지만, 수도권 누적 확진자는 1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게다가 산발적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어 감염 확산의 불씨는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유병욱 순천향대서울병원 교수와 자세한 내용 짚어보겠습니다.

<질문 1> 일일 확진자는 하루 전보다 28명 감소하며 두 자릿수에 진입했습니다. 방역 당국이 당초 단기 목표로 삼았던 '신규 확진자 100명 미만'을 달성하긴 했지만, 확산세가 확실히 꺾였다고 장담하기는 어려운 상황이죠?

<질문 2> 확진자 3명이 다녀간 서울 관악구 신림동 사우나의 누적 확진자가 8명으로 늘었습니다. 사우나 등 목욕 시설은 다수의 접촉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데다가 마스크 착용이 어렵지 않습니까, 추가 전파 가능성 크다고 볼 수 있을까요?

<질문 3> 강남구 소재 통신판매업체에서도 확진자가 3명 추가로 발생했고, 강남구 부동산 관련 업체인 '동훈산업개발' 감염 사례도 1명이 추가됐습니다. 서울 신규 확진자 수는 20명대까지 떨어졌지만, 이렇게 감염 연결 고리가 늘어나면 n차 감염 차단이 더 어려워지는 것 아닌가요?

<질문 4> 이런 상황에서 '감염경로 불분명' 환자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이달 6일부터 전날까지 최근 2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 가운데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28.1%에 달합니다. 이미 '조용한 전파'가 대규모로 진행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는데, 어떻게 보십니까?

<질문 5> 이런 가운데 사망자는 하루 사이에 5명 늘었습니다. 최근 열흘 동안 사망자가 나오지 않은 날은 단 하루 밖에 안 되는데, 그만큼 위중한 환자가 많다는 의미죠. 특히 이동이 많은 명절을 앞두고 있어 더 걱정인데, 어떤 대책이 필요할까요?

<질문 6> 코로나19 재감염 의심 사례도 확인됐습니다. 20대 여성이 지난 3월 확진 후 완치됐다가, 4월 초 다시 양성 판정을 받은 건데요. 당국은 다른 계통의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다시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백신 개발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겠죠?

<질문 7> 수도권 이외 지역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유지할지 여부가 오후에 발표가 되는데 더 연장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거든요. 아무래도 추석연휴를 앞두고 확산을 낮춰야 된다라는 생각이겠죠?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