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1896 0252020092062901896 01 0103001 6.1.20-RELEASE 25 조선일보 62601437 false true false false 1600580177000 1600587434000

문대통령, 내일 추미애 만난다…'秋아들 논란' 이후 처음

글자크기
조선일보

지난 2018년 5월 21일 문재인(왼쪽)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하는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과 추 장관이 오는 21일 청와대에서 만난다. 20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1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2차 권력기관 개혁회의를 개최한다. 추 장관 아들의 군 미복귀 의혹이 불거진 이후,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이 만나는 것은 처음이다.

이 자리에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 진행 상황과 검경 수사권 조정, 자치경찰제 추진 방안 등 권력기관 개혁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야당으로부터 집중공세를 받고 있는 추 장관도 참석하는 만큼 문 대통령이 추 장관에게 힘을 실어주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 날 기념식 연설에서 “정부는 ‘공정’에 대한 청년들의 높은 요구를 절감하고 있으며, 반드시 이에 부응할 것”이라며 “공정사회의 기반인 권력기관 개혁 또한 끝까지 이뤄낼 것”이라고 했었다.

회의에는 추 장관 외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지원 국정원장 등이 참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장관급 인사들이 참석 대상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인데, 지난 1차 회의 때도 경찰청장과 검찰총장은 불참했다.

[이슬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