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3597 0682020091962893597 01 0101001 6.1.2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01680000 1600502357000

이재명 “똥 묻은 개” vs 장제원 “분노조절장애”…SNS 공방

글자크기
동아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19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방을 벌였다. 장 의원이 이 지사를 향해 ‘분노조절장애’라고 비난하자, 이 지사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국민 돈맛’ 발언을 해명하라고 나섰고, 이에 장 의원이 재반박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에도 의원님께도 사감이 없고 사적 분노를 표출한 적도 없다”며 “군자는 의(義)를 따르고 소인은 이(利)를 따르며, 인의를 위해 분노하지 않으면 군자가 아니라는 말도 배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 종(공복)들이 국민을 속이고 빼앗고 능멸하는 것에 대해 같은 공복으로서 공적 분노를 가지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오히려 공인이 공적 불의에 대해 공분하지 않는 것이야말로 정치를 빙자한 협잡이라는 생각은 못 해 보셨느냐”고 따져 물었다.

특히 “머슴이면서 주인의 돈을 놓고 ‘국민이 돈맛 알면 큰일 난다’고 하신 귀당 대표님 말씀에는 어떤 조언을 하시겠느냐”며 “수십억 재산은닉과 천 억대 직무관련 의심거래는 모르쇠하며 극소액의 형식적 문제를 침소봉대해 ‘x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라듯’ 하는 귀당 인사들에게는 뭐라 하시겠느냐”고 말했다.

또 “내로남불 비판 피하시려면, 불의에 공분한 저에게 ‘분노조절’ 말씀하시기 전에, 김종인 대표님께 국민능멸로 이해되는 ‘국민 돈맛’ 발언에 대한 해명 사과 요구부터 하시라”고 촉구했다.

동아일보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장 의원은 “공적 분노 당연히 해야 한다. 잘못된 일에 대한 ‘공적 분노’가 없으면 공인이 아니다. 그러나 ‘군자는 말 한마디로 지혜롭다는 평가를 받고 말 한마디로 지혜롭지 못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말이란 삼가 조심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라는 말씀도 꼭 한 번 새겨 보시길 바란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상대가 좀 과한 표현을 했다고 더 과하게 돌려줘야만 직성이 풀리는 게, 소인배의 모습이지, 군자의 모습은 아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이 하신 ‘정부의 돈 맛’ 발언에 대해선 민주당 분들보다 더 강하게 비판했다. 자신의 기사만 검색하지 마시고, 두루두루 기사를 검색해 보시라”며 “그 충고는 번지수를 좀 잘못 찾으신 듯하다”고 꼬집었다.

앞서 장 의원은 전날 이 지사를 향해 “국민의힘을 향해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공격하시면, ‘희대의 분노조절 장애 도지사’라는 표현이 돌아갈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며 “체통을 좀 지켜주시면 좋겠다. 많이 민망하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명색이 차기 대권후보 선두를 다투고 있는 경기지사님께서 국민의힘 몇몇 초선의원들의 저격에 어쩌면 그토록 화를 감추지 못하시느냐”며 “자신을 향한 비판에 대해, 분노조절 하나 제대로 하지 못하면서, 어떻게 다원화된 국민들의 요구를 아우르면서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수 있겠느냐”고 덧붙였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