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2812 0252020091962892812 01 0101001 6.1.19-RELEASE 25 조선일보 61116502 false true false false 1600495693000 1600495892000

진중권 “김홍걸 제명? 추미애, 윤미향 논란 잠재우려 희생양 고른 것”

글자크기

“민주당, 다음 총선서 김홍걸에게 ‘수고했다’며 지역구 공천 줄것”

조선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9일 더불어민주당이 김홍걸 의원을 제명한 것에 대해 “제명해도 의원직 유지한다”며 “어차피 제명 당하나 안 당하나 당에는 아무 손실이 없다”고 했다. 실제 김 의원은 민주당에서는 제명됐지만 무소속 국회의원직을 유지한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그깟 한 표가 아쉬운 처지도 아니고, 어차피 그 한 표마저 민주당 따라 찍을 테니까. 추미애, 윤미향으로 인해 비등하는 민심을 잠재우기 위해 희생양으로 고른 것일뿐”이라고 했다.

그는 “그 희생양도 피 한 방울 안 흘리고 제단에서 살아서 내려오는 그런 양”이라면서 “절대 꼬치가 될 일 없다. 다음 총선에선 수고 했다고 지역구 공천 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의 꾀돌이들이 잔머리를 굴린 것”이라며 “정작 윤미향과 추미애는 못 내치잖아요”라고 했다.

민주당은 앞서 일본 위안부 할머니 후원금 유용 의혹을 받은 윤 의원이 사기 횡령 등으로 검찰 기소됐으나 당원권 정지 등으로 처분을 내렸다. 그에 반해 지난달부터 재산 신고 누락 등으로 도덕성 문제를 일으킨 김홍걸 의원에 대해선 신속하게 제명 의결을 내렸다.

[김아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