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0491 0962020091862880491 01 0109001 6.1.2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600410016000 1600410028000

조국 "검찰 수사 확대로 발견된 동생 비리, 국민에 송구" 입장 밝혀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 조국(55)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동생이 유죄 판결을 받자 “국민께 송구하다”며 SNS로 입장을 밝혔다.

조 전 장관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직 고위공직자로서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전했다.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미리 부장판사)는 조 전 장관의 동생 조권(53) 전 웅동학원 사무국장의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한 업무방해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조 전 장관은 “제가 법무부 장관 후보가 된 후 검찰의 수사가 가족 구성원 전체로 확대되면서 동생의 이 비리가 발견됐다”며 “동생은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검찰이 기소한 혐의 중 채용비리 관련 ‘업무방해죄’ 혐의가 인정돼 법정구속됐다”며 “배임수재, 웅동학원 대상 허위소송, 증거인멸교사, 범인도피 등 혐의는 모두 무죄가 나왔다”고 덧붙였다.

검찰 수사 자체에 대한 비판적인 시각도 일부 드러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조 전 장관은 “동생은 향후 계속 반성하면서 재판에 임할 것”이라며 “죗값을 치르고 자유의 몸이 되는 날까지 형으로서 수발도 하고 챙길 것”이라고 글을 맺었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정연호기자 tpgod@seoul.co.kr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트위터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