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7133 0512020081562127133 02 0202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43240000 1597443248000

'수도권 대유행' 경고에도 광복절 불법집회 12만 집결한다

글자크기

집단감염 사랑제일교회 참여 자유연대 등 2000여명

경찰, 금지장소에서 집회 열 경우 즉각 해산조치

뉴스1

2020.8.1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도권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보수단체와 노동단체 등이 광복절 대규모 집회를 강행한다.

코로나19 지역감염이 100명을 넘어면서 방역당국이 ‘수도권 대유행’ 상황에 직면할 수도 있다고 경고한 상황이라 비상이다.

특히 수도권 내 교회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불길이 번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집회에 많은 교인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져 우려는 크다.

지방에서 상경하는 집회 참가자도 상당할 것으로 예상돼 광복절 집회가 자칫 코로나19의 전국 재확산의 경로가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집회금지 명령'을 내린 서울시는 경찰과 함께 현장에서 집회를 제한하고 불법행위 발생시 즉각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등에 따르면 15일 서울 도심에서는 20여개 시민사회단체에서 약 12만명이 참여해 집회를 진행한다. 13일까지 신고인원은 약 22만명에 이르렀지만 일부 단체가 취소를 결정하면서 줄었다.

우리공화당과 천만인무죄석방본부 등 일부 단체는 서울시와 정부의 강경 대응 방침에 자발적으로 집회 취소 결정을 내리기도 했으나 다수의 단체가 집회 강행을 예고하면서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자유연대 등은 이날 낮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 경복궁역 인근에서 2000명 규모의 집회 및 행진을 진행한다.

자유연대 등 이름으로 집회를 신고한 사랑제일교회 측에서도 일부 참여할 것으로 보이면서 주최 측 신고인원보다 더 많은 참가자가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사랑제일교회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나오면서 폐쇄됐지만 전 목사는 집회를 예정대로 강행하겠다는 방침이다.

민경욱 전 의원이 이끄는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국투본) 등 단체는 오후 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을지로 1가에서 4000여명 규모의 집회를 연다.

앞서 국투본은 서울행정법원에 집회금지 조치의 집행이나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가처분 신청을 냈고 법원은 이를 일부 인용했다.

국투본의 경우 판결확정일까지 효력을 정지해달라는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광복절 집회를 사실상 허용한 셈이다.

법원은 아울러 보수단체인 일파만파에서 신청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서도 집회를 전면 허용했다. 일파만파는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동화면세점 앞 등에서 100여명 규모의 집회를 예고했었다.

진보단체도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안국역 인근에서 2000명 규모의 8·15 노동자 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광복절 시내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단체에 대해 감염병예방법 제49조에 의거해 집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린 상태다.

경찰은 금지명령이 떨어진 장소에 집회 참가자들이 모이면 집결하는 단계에서부터 제지를 가하고 서울시 공무원 등과 함께 귀가를 설득하고 경고 방송을 할 예정이다.

해산 과정에서 서울시 공무원 또는 경찰 등을 상대로 한 폭력 사태가 일어날 경우 현행범 체포하고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감염병예방법 위반이 명백한 상황이면 서울시가 집회 주최자나 참여자에 대해 고발조치할 수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신고 인원보다 과도하게 많은 인원이 모이거나 신고 단체가 아닌 외부 단체에서 인원이 모일 경우 일탈로 판단해 해산 조치하겠다"며 "금지 명령된 집회 현장에서는 설득·경고 후에도 강행 시 해산절차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hahaha8288@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