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0133 0252020081362100133 04 04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16737000 1597316877000

러시아 "세계 최초 코로나 백신 2회분에 1만원대 수출할 것"

글자크기
러시아는 세계 최초로 개발, 공식 등록한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의 1인 접종 분량(2회분)을 약 10달러(한화 1만2000원)에 수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주요국 방역 당국과 전문가들은 여전히 러시아 백신의 효능과 안전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조선일보

11일(현지 시각) 러시아가 공개한 가말레야 연구소의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 제약사 '알 파름' 대표이사 알렉세이 레픽은 12일(현지시각) 자국 방송 로시야-24 인터뷰에서 "백신 수출 가격은 (1인 접종 분량인) 2회분에 최소 10달러 정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백신의 대규모 생산이 가능해질 경우 가격이 더 내려갈 것이라고 밝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11일 러시아가 자체 개발해 코로나 백신을 세계에서 가장 먼저 공식 등록했다고 발표했다. 푸틴 대통령이 발표한 코로나 백신은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센터'가 국부펀드 직접투자펀드(RDIF)의 투자 자금을 받아 개발했다. 키릴 드미트리예프 RDIF 대표는 이날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기존에 개발해온 메르스(MERSㆍ중동호흡기증후군) 백신을 살짝 고쳐(slightly modified) 개발했다"고 밝혔다.

러시아가 1957년 개발한 세계 최초 인공위성 '스푸트니크 1호'의 이름을 따서 '스푸트니크 V'라는 이름을 붙인 이 백신은 3상 임상 시험을 마치지 않은 상태다. 백신 개발의 마지막 단계인 3상 임상 시험은 보통 수만 명에 대해 수개월 동안 실시한다. 러시아는 1, 2상 시험에 대한 데이터도 국제 학술지 등을 통해 발표하지 않았다.

드미트리예프 대표는 다음달 스푸트니크 V를 시중에 출시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현재까지 10억회 분량의 백신에 대해 구입 요청이 20개국에서 온 상황이라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선 스푸트니크 V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 또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12일 브리핑에서 "러시아 백신의 안정성에 대한 기본적 데이터가 확보돼야 국내 도입 및 접종에 대한 판단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러시아 보건당국은 “러시아 백신 제품의 경쟁력 우위를 느끼고는 전혀 근거 없는 의견을 제기하는 것”이라며 일축했다.

[이세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