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94305 0032020081362094305 04 04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3398361 false true false false 1597302817000 1597302828000

미중 남중국해 긴장 고조 속 중국 실탄 사격 방공 훈련(종합)

글자크기

'군사적 오판' 확률 커져…중국군 "필요한 모든 조처할 것" 경고

연합뉴스

다음 뇌관은 남중국해?…美中, 군사활동 강화 신경전 (CG)
[연합뉴스TV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남중국해를 두고 미국과 중국 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이 실탄을 이용한 방공 사격 훈련을 하며 미국을 견제하고 나섰다.

13일 관영 글로벌 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인민해방군은 최근 미국 군용기의 비행이 잦아진 남중국해 지역에서 방공 실탄 훈련을 했다.

이번 훈련은 모의 타깃을 남중국해 상공에 띄우고 레이더 감지와 식별, 위치 파악, 대공포를 이용한 실탄 사격 등 실전과 같은 형식으로 이뤄졌다.

훈련에는 35㎜(PGZ-09)와 25㎜(PGZ-95) 두 종류 대공포가 동원됐다.

중국 전문가들은 인민해방군의 이번 훈련은 미국 군용기의 남중국해 상공 비행을 견제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 지역에서 군사적 오판에 의한 '사고'가 발생할 확률이 높아졌다고 진단했다.

익명을 요구한 중국 군사전문가는 "인민해방군은 이번 훈련을 통해 최고 수준의 대공포를 선보였다"면서 "이는 중국군이 국가 안보를 수호할 수 있는 응전 태세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그래픽]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지역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3일(현지시간)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과 관련, 중국이 일방적으로 영해 및 해양 자원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밝혔다. jin34@yna.co.kr



이와 관련해 중국군 동부 전구의 장춘휘 대변인은 최근 각종 병과의 병력을 출동시켜 대만 해협 인근에서 연합 작전 능력을 높였다고 밝혔다.

장춘휘 대변인은 미국을 겨냥해 "최근 일부 국가가 대만 독립 세력에 잘못된 신호를 주면서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크게 위협하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대만은 중국 영토의 일부분"이라면서 "동부 전구 부대의 순찰과 훈련은 대만 해협의 안전과 국가 주권 수호를 위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또한 "우리는 언제나 고도의 경계 태세를 유지할 것이며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것"이라면서 "대만의 독립과 국가 분열을 조장하는 행위에 결연히 반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당국은 최근 미 군용기가 남중국해 상공을 잇달아 비행하자 "미국은 올해 상반기에만 2천회 넘게 군용기를 남중국해에 보냈다"며 강력히 항의한 바 있다.

president21@yna.co.kr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