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2667 0032020081162042667 01 01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61246938 false true false false 1597138555000 1597138565000

김종인 "집값안정? 文 혼자 생각"…안철수 "염장질러"(종합)

글자크기

"대통령 주변 눈과 귀 가리는 간신배들만 있나"

연합뉴스

현안 답변하는 김종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부동산ㆍ수해 등 현안 관련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8.11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주택시장이 안정화됐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그건 대통령 혼자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부동산 정책이 실효를 거두고 있는지 없는지는 일반 국민이 판단할 문제이지, 대통령 혼자서 안정됐다고 이야기할 수 없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주택 시장이 안정화되고 집값 상승세가 진정되는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발언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제 집값이 안정되고 있다는 대통령의 발언은 이 정권의 부동산정책 실패로 크게 상처받은 국민 가슴에 염장 지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집값이 잡혔다니요"라고 물은 뒤 "이미 오를 대로 올랐는데, 만약 여기서 집값이 더 올라간다면 그것은 국민 보고 죽으라는 이야기"라고 했다.

그러면서 "상황 인식과 판단에 중대한 오류가 있다. 청와대는 신문도 안 보고, 여론 청취도 안 하나"라며 "대통령 주변이 온통 눈과 귀를 가리는 간신배들로 둘러싸여 있는 것인가. 예로부터 현군 밑에 간신 없다고 했는데, 걱정"이라고 적었다.

안 대표는 "23번의 대책은 정책실패의 반증"이라며 "성난 민심을 수습하려면 무엇보다도 먼저 대통령이 진심으로 정책실패에 대해 사과하고 관련 장관과 참모들을 경질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