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9442 0112020080961989442 01 01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62083111 false true false false 1596953869000 1596953894000

정진석 "'4대강사업' 마쳤으면 '물난리' 적었을 것"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서진욱 기자]

머니투데이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이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을 지류, 지천으로 확대했다면 이번 수해를 줄일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정부여당의 부동산 대책을 비판하며 '민간 임대 아파트' 공급 확대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정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 "4대강 사업이 없었으면 이번에 어쩔 뻔 했느냐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며 "4대강 사업을 끝낸 후 지류, 지천으로 사업을 확대했다면 지금의 물난리를 좀 더 잘 방어할 수 있었을 것이란 생각도 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그러나 문재인 정부는 지금 이 순간까지도 4대강에 설치된 보를 때려 부수겠다고 기세가 등등하다"며 "참으로 기가 막히고 억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국민들은 이렇게 평가할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이 소리만 요란했지, 나라 살림살이 솜씨, 정책 실행력은 너무나 왜소하고 보잘것 없었다고"라고 덧붙였다.

정부여당의 부동산 공급 대책도 비판했다. 정 의원은 "2022년에 끝나는 정권이, 부지조차 마련해놓지 않고, 지자체와 협의도 없이 부동산 정책이라고 내놓았다"며 "어느 시장 참여자가 이 정책을 신뢰하겠냐. 청와대 비서실장과 수석들까지 등을 돌린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는 "왜 또 임대 아파트를 굳이 정부가, 공공 사이드에서 공급해야 하나"며 "서울 마포구와 노원구의 여당 의원들, 구청장이 '왜 우리 지역에 임대 아파트를 더 지으려 하느냐'고 반발하고 있다. 임대 아파트가 무슨 혐오시설이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삼성건설, 현대건설이 짓고, 민간이 운영하는 임대 아파트 100만호 건설 같은 건 왜 생각하지 않는 거냐"며 "1960년대 1970년대 위대한 '개발연대'를 이끌었던, 200만호 주택건설을 성안하고 실천했던 대한민국 경제관료들의 맥은 완전히 끊어진 거냐"고 비판했다.

서진욱 기자 sj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