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7330 0352020080661947330 08 0801001 6.1.17-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02972000 1596715502000

5개월만에 침묵 깬 이재웅, ‘디지털 건강 여권’ 프로젝트 제안

글자크기
“의미 없는 데이터 댐 뉴딜 직업들보다

좋은 일자리도 많이 생길 수 있을 것”


한겨레

이재웅 전 쏘카 대표. 이 전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웅 전 쏘카 대표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코로나19 관련 검역 정보를 활용하는 일종의 ‘디지털 건강 여권’ 프로젝트를 제안했다. 2018년 10월 그가 야심차게 시작했던 ‘타다 베이직’ 서비스가 지난 4월 중단된 뒤 처음으로 공개 발언을 하며 새로운 사업 계획을 알린 셈이다.

지난 3월17일 타다와 관련해 국토교통부를 비판하는 글을 올린 뒤로 5개월 동안 침묵해왔던 이 전 대표는 “희망이라는 말을 꺼내는 것이 조심스러운 세상”이라고 말문을 열며 긴 침묵을 깼다. 그는 “우리가 다시 자유롭게 비행기를 타고, 여행을 하고, 국경을 넘고, 낯선 사람을 다시 신뢰할 수 있는 세상이 좀 더 빠르게 오게 만들려는 프로젝트를 하나 소개한다”며 스위스, 미국, 일본, 홍콩에 기반을 둔 ‘The Common Project’(더 커먼 프로젝트)가 만드는 ‘Common Pass’(커먼 패스)를 언급했다. 이 단체 누리집을 보면, 커먼 패스는 여행자들이 국경을 넘나들며 여행을 할 때 사용할 수 있는 건강상태 기록 애플리케이션이다.

이 전 대표는 “한국에서 이런 일을 같이 할 사람들의 연락을 기다린다”며 ‘한국형 커먼 패스’를 만들고자 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정부가 내세우는 ‘K방역’ ‘디지털 뉴딜’에 대해서 이 대표 특유의 비판적 시각으로 날을 세우며 말했다. 그는 정부의 방역 체계를 ‘갈라파고스 K-방역’이라고 규정하며 “검역에 성공했지만, 여전히 165개국에서 입국이 제한되어 있고, 어떻게 갔다와도 14일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외딴 섬 신세가 됐다” “우리 기업과 엔지니어들이 앱 서비스를 개발하게 되면, 그것도 아무 의미 없는 데이터 댐에서 데이터라벨링하는 뉴딜 직업들보다는 좋은 일자리도 많이 생길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최민영 기자 mymy@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