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6037 0512020080661946037 08 0804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00871000 1596702455000

2분기 역대 최대 매출 기록한 넥슨 "구작-신작 쌍끌이 흥행"(종합)

글자크기

영업익 3025억원으로 전년比 106% 급증 '깜짝 실적'

'던전앤파이터' 중국서비스 시작에 하반기 기대감 상승

뉴스1

메이플스토리'. (넥슨 제공)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넥슨이 기존 출시된 PC 게임과 신작 모바일 게임의 동반 흥행에 힘입어 올해 2분기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사상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넥슨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7301억원을 기록, 전년동기대비 20% 성장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6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3025억원으로 같은 기간 106%, 큰 폭으로 증가했다.

올해 17주년을 맞이한 넥슨의 IP(지적재산권) '메이플스토리'가 실적을 견인했다. 메이플스토리는 구작임에도 그간 꾸준히 게이머들의 사랑을 받아왔는데, 올 초 확산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재택근무 및 거리두기가 확산되면서 이용률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특히 정식 서비스에 돌입한 게임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하면서 넥슨을 글로벌 게임사로 자리매김하게 한 핵심 경쟁력으로 꼽히는 '라이브 게임 서비스'가 흥행을 이끌었다는 평가다.

메이플스토리 관련 매출은 국내에서 전년 동기 대비 151% 성장했으며 북미·유럽 지역과 아시아·남미 지역에서 각각 173%, 217%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넥슨을 대표하는 또 다른 IP '던전앤파이터'와 '서든어택' 역시 우리나라에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49%, 103% 성장세를 보이며 2분기 호실적을 이끌었다.

모바일 게임 신작들의 연이은 성공도 돋보였다. 지난 5월 글로벌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출시 후 두 달 만에 글로벌 누적 이용자 수가 1500만 명을 넘어섰다.

V4의 안착과 신작의 흥행으로 넥슨의 2분기 모바일 게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 올랐으며 4분기 연속 상승했다고 회사는 전했다.

뉴스1

오웬마호니 넥슨 대표.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선택과 집중' 국내 2분기 매출 전년比 69%성장


넥슨은 지난해부터 국내를 중심으로 개발·투자를 비롯해 조직·시스템 등 전 부문에서 변화를 시도한 게 성장을 이끌었다고 보고있다.

모바일·PC 사업부의 통합 이후 서비스를 시작한 'V4'는 장기흥행 체제를 구축했고, 자체 내부평가를 통해 성공 가능성이 높은 프로젝트에 자원을 집중한 결과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바람의 나라: 연' 등 최근 출시된 게임들 역시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넥슨의 국내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9% 성장했고, 플랫폼별로도 PC 온라인 부문 62%, 모바일 부문 88%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PC·모바일 양대 플랫폼 모두 성장세를 이어갔다.

PC온라인 게임의 올해 2분기 매출은 5088억원(전체 70%)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했다. 모바일 매출은 2213억원(전체 30%)으로 같은 기간 24% 증가했다.

오웬 마호니 넥슨 대표이사는 "선택과 집중을 기반으로 주요 IP들에 적극적인 투자와 리소스를 투입한 결과 올해 상반기 호실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기록적인 성과를 기반으로 재무구조가 더욱 건실해진만큼 하반기에도 양적·질적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모바일 신작들의 연이은 흥행과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의 기대감 상승으로 3분기 매출 전망치를 전년동기 대비 최대 63%, 영업이익은 최대 53%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넥슨은 중국에서 사전 등록자 수 약 6000만명을 기록한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의 중국 서비스를 오는 12일 시작한다.
so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