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2002 0182020080661942002 03 0304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94621000 1597300702000

HDC현산 "금호산업, 아시아나 상표 사용료 받아…제 밥그릇 챙기기 급급"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아시아나항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재실사를 요청한 것에 대해 채권단인 산업은행이 거절하자 HDC현대산업개발이 유감을 표했다. 또한, 아시나항공 모회사인 금호산업이 아시아나항공 상표권 사용료를 챙기는 등 아직도 제 밥그릇 챙기기에 급급하다며 계약 해제 시 금호아시아나에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6일 입장문을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미래를 위한 재실사에 대한 필요성과 진정성을 왜곡하고 일방적으로 계약해제만을 주장하는 금호산업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번 입장문은 앞서 산업은행이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재실사 제안을 거부한 데 따른 것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해 12월 27일 인수계약을 체결한 이래 약 8개월 동안 기업결합 신고와 인수자금 조달 등 인수절차에 만전을 기해 왔다"면서 "매도인 측이 계약 불이행 책임을 인수인에 돌린 것에 크게 실망했다. 매도인 측의 진의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현재 아시아나항공의 위기가 매도인인 금호산업의 부실경영과 계약 불이행으로 초래된 것임에도 아시아나항공 정상화는 외면한 채 부실경영에 대한 책임을 면하는 데만 애를 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금호산업에 대해 "제 밥그릇 챙기기에 급급하다"면서 "아시아나항공의 사상 최대 적자로 임직원이 월급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금호산업은 120억원에 달하는 연간 상표권 사용료 계약을 체결했다. 금호티앤아이의 전환사채 상환과 관련해서도 아시아나항공 계열사에 부담을 전가했다"고 지적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책임 있는 자세로 인수합병(M&A)에 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계약금 2500억원을 지급함으로써 이미 인수의사를 충분히 밝힌 바 있고, 이후에도 수십차례 공문을 보내 매도인 측에 인수의사를 전달했다"면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국내외 기업결합심사를 마무리하고, 인수자금의 확보를 위해 유상증자와 회사채 발행, 금융기관 대출 등 총 1조7600억여 원을 조달해 연간 460억원이라는 금융비용도 부담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HDC현대산업개발이 대면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는 금호산업 측 지적에 대해 "2조5000억원 규모의 대형 M&A에서 거래 정확성과 투명성을 위한 자료와 입장 전달은 공식적인 문서로 이루어지는 것이 당연하다"면서 "재실사가 이루어진 다음 인수조건을 재협의하는 단계에는 대면 협상이 자연스러운 방식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면회의가 없었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계약체결일 이후 인수인과 매도인의 최고경영자 간 대면회의가 있었고, 인수인과 채권단의 최고경영자 간 공식적인 대면회의도 두차례 있었다"고 덧붙였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실사 기간인 7주 내내 오히려 매도인인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이 불성실했다고 지적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막대한 비용을 들여 법무법인과 회계법인, 해외의 항공전문 컨설팅회사를 총동원했지만,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은 실사 기간 내내 제한적인 자료만 제공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금호산업 임원진에게 항의 하기도 했지만 실질적인 개선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그나마 제공된 자료도 주요 부분은 검은색으로 가려져 있어 실사가 무의미할 정도였다"면서 "계열사와 관련된 자료는 거의 제공되지 않아 관련해 실사를 진행할 수 없었다. 실사 기간 내내 제공하지 않던 주요 자료 대부분은 협상 완료일에 임박해서야 온라인자료실에 쏟아붓듯 제공됐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HDC현대산업개발은 인수합병(M&A)이 종결이 되지 않을 경우 책임은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에 있다는 입장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해 12월 27일 계약 이후 공시를 통해 추가적으로 늘어난 아시아나항공 부채만 2조8000억원에 달하며 결산일까지 차입금 및 당기순손실도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급증했다"면서 "코로나19 이전에 계약서대로 계약을 진행할 수 없는 차원의 재무제표 변동이 이미 일어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진술과 보장이 진실돼야 한다는 계약의 기본적인 조건을 위반한 것이며 아시아나항공 측은 HDC현대산업개발과 채권단을 철저히 기만했다"면서 "재무구조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1조7000억원이라는 대규모 차입 결정과 경영권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전환사채(CB) 발행도 인수인 동의 없이 진행했다"고 지적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계약이행 의지 의미로 이행보증금을 추가납입하라는 채권단 측 요청에 대해 "계약서상 근거가 없는 이행보증금 추가납입 등의 요구에는 응할 수 없다"면서 "매도인 측은 선행조건이 충족되지 않았음에도 일방적으로 기한을 정하고 거래종결을 강요하며 어느 정도인지조차 모를 경영부실이 가득한 상태 그대로 아시아나항공을 HDC현대산업개발에게 아무런 대책 없이 떠넘기려고만 하고 있다"고 못박았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채권단을 향해 "진정으로 아시아나항공의 정상화를 원한다면 매도인의 근거도 없고 실익도 없는 계약 파기주장에 흔들릴 것이 아니라, HDC현대산업개발과 같은 시각으로 현재의 상황을 직시하며 아시아나항공의 미래를 위한 해결책을 함께 모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배윤경 기자 bykj@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