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4427 0522020080561924427 03 0305001 6.1.1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36000000 1596636100000

[갤럭시 언팩] 삼성 '버즈라이브', 주변 소음차단…1등 에어팟 잡는다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5일 사상 최초로 5일(한국시간) 온라인으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을 열고 최신 웨어러블 기기 '갤럭시 버즈 라이브'를 공개했다. 이번 제품은 오픈형 디자인에 외부 소음을 차단해 주는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행사 다음 날인 6일부터 두 제품을 출시,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는 전략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는 오픈형으로 디자인한 무선이어폰 갤럭시버즈라이브를 새롭게 출시한다. [사진=삼성전자] 2020.08.05 sjh@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전작 대비 확 달라져...오픈형+노이즈 캔슬링 지원

삼성전자가 이날 공개한 갤럭시 버즈 라이브는 새로워진 디자인과 사운드 기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갤럭시 버즈 라이브는 갤럭시 최초의 오픈형 무선 이어폰이다. 삼성전자는 하루 종일 착용해도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디자인을 바꿨다. 이를 위해 이어버드 내부 구조를 새롭게 설계해 착용했을 때 외부로 돌출되지 않고 귀에 쏙 들어가도록 했다.

갤럭시 버즈 라이브는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AKG의 음향 기술과 삼성의 혁신적인 하드웨어 기술을 활용해 제작됐다.

갤럭시 버즈 라이브는 12mm의 전작 대비 더 큰 스피커와 베이스 덕트(bass duct)로 더욱 풍부하고 입체감 있는 사운드 경험을 제공하며, 오픈형의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ctive Noise Cancellation)을 적용해 보다 음악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오픈형의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은 먹먹함 없이도 차와 버스 등 저대역 배경 소음을 최대 97%까지 감소시켜 주며, 생활 속 대화나 안내방송 등은 들려줘 보다 안전하게 소음 감소효과를 누릴 수 있다. 전작 갤럭시 버즈의 경우 커널형으로 노이즈 캔슬링을 지원하지 않았다.

마이크는 이어버즈 외부에 2개, 내부에 1개 등 총 3개가 탑재됐다. 삼성전자는 더 나은 통화 품질을 위해 가속도센서를 활용해 외부 소음을 필터링하고 사용자의 음성에 초점을 맞춰 음성 신호를 개선했다.

갤럭시 버즈 라이브는 5분 충전으로 1시간 재생 시간을 제공하며, 이어버즈와 케이스가 모두 완충되었을 경우, 최대 6시간, 충전 케이스까지 합치면 최대 21시간 재생 시간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버즈 라이브의 연동성도 강화했다. '갤럭시 노트20'로 동영상 촬영시, 촬영하는 사람과 멀리 떨어져 있어도 갤럭시 버즈 라이브를 무선 마이크로 활용해 배경 소음 없이 생생한 오디오를 녹음할 수 있도록 했다.

음성 명령만으로 별도의 터치 동작 없이 바로 빅스비를 호출할 수 있어 스마트폰을 들고 있지 않거나 화면을 보지 않아도 날씨·음악재생·메시지 발신 등이 가능하다.

또한 갤럭시 노트20나 갤럭시 탭S7·S7+로 두 개의 갤럭시 버즈 라이브를 연동해 음질의 저하 없이 친구와 함께 좋아하는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버즈 투게더(Buds Together)' 기능도 지원한다.

갤럭시 버즈 라이브는 미스틱 브론즈·미스틱 블랙·미스틱 화이트의 3가지 색상으로 오는 6일 출시되며, 가격은 19만8000원이다.

구매는 삼성전자 홈페이지와 쿠팡, 11번가 등 온라인 오픈마켓에서 가능하며, 구매자 대상으로 한정 기간 동안 판매처 별로 다양한 케이스를 제공한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글로벌 무선 이어폰 시장 1~3위 판매량 비교. [자료=카운터포인트리서치] 2020.08.05 sjh@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1등 애플과 격차 좁히는 삼성...이번엔 넘어설까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갤럭시 버즈 라이브로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독주하고 있는 애플의 '에어팟'을 넘어설 수 있을지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탑재한 무선이어폰으로는 지난해 10월 애플이 내놓은 에어팟 프로가 대표 주자다.

갤럭시 버즈 라이브는 오픈형 디자인과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넣으면서 에어팟 프로가 가진 장점을 모두 흡수했다. 디자인은 삼성전자만의 독창성을 나타낼 수 있도록 차별화 했다. 에어팟이 인기를 얻으면서 많은 업체들이 콩나물 모양으로 비슷하게 따라가고 있지만 삼성전자는 개성을 살린 것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 1분기 무선이어폰 시장에서는 애플이 점유율 36%로 1위를 차지했다. 처음으로 점유율이 40% 이하로 떨어졌지만 후발주자들은 이 벽을 넘지 못했다.

삼성전자는 샤오미와 2~3위 자리를 다투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이 기간 애플과의 격차를 좁혔다. 갤럭시 버즈의 후속 버전 갤럭시 버즈 플러스의 출시가 크게 기여했다는 분석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웨어러블은 가장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분야 중 하나로 넥스트 노멀의 필수품으로 시장이 지속 확대되고 있다"며 "갤럭시 버즈 라이브는 소비자들이 원하는 세련된 디자인과 첨단 기술을 결합해 새롭고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sj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