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4278 0432020080561924278 04 0401001 6.1.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35769000 1596635889000

"베이루트항 질산암모늄, 몰도바 화물선서 압류한 것"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형 폭발 사고원인으로 지목되는 다량의 질산암모늄은 지난 2013년 동유럽 국가 몰도바 화물선에서 압류한 것이란 보도가 나왔습니다.

타스통신은 해당 화물선이 지난 2013년 11월, 조지아에서 출항해 모잠비크로 가던 중 고장 수리를 위해 베이루트 항에 입항했다가 현지 당국에 억류됐었다고 전했습니다.

당시 선박 소유주에 대한 상업적 분쟁으로 선박과 배에 실렸던 화물은 억류되고, 선원들은 떠났다고 통신은 덧붙였습니다.

이후 2015년 해당 화물선에 실려 있던 인화성 물질을 항구에 하역했는데, 그것이 이번 폭발의 원인으로 지목된 질산암모늄이었다고 몰도바 수상교통청을 인용해 통신은 설명했습니다.

몰도바 수상교통청은 "해당 선박이 2013년 2월 등록됐다가 2014년 기한 만기로 등록이 취소됐다."면서, "그때부터 몰도바 선적이 아니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 국제운수노조 지부 관계자를 인용해 "해당 선박이 베이루트 항에서 항만 이용 규칙 위반과 선원 월급 미지불 등의 이유로 억류됐었다."라고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억류 당시 선박에는 고위험물질인 질산암모늄이 실려 있었지만, 베이루트 항만 당국은 화물을 하역하거나 다른 선박으로 옮겨 싣는 것을 허가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레바논 당국은 베이루트 대형 폭발 사고가 항구 창고에 보관돼 있던 질산암모늄 2천750 톤이 원인 미상의 이유로 폭발하며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사고로 지금까지 최소 100명이 숨지고, 4천여 명이 부상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한세현 기자(vetman@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