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4824 0252020080561914824 01 01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07466000 1596607576000

분홍 원피스 류호정 "이렇게 긁어 부스럼 만드는 게 진보 정치인"

글자크기

성희롱 댓글 이어지자 "공론장 만들었다"

조선일보

류호정 정의당 의원./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 핑크색 원피스를 입고 참석한 것을 놓고 누리꾼들이 갑론을박을 벌이는 것에 대해 “이렇게 '긁어 부스럼'을 만드는 게 진보 정치인이 해야 할 일 아닐까”라고 했다.

류 의원은 이날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저의 원피스로 인해 공론장이 열렸다고 생각한다. 정의당 활동 전반에 있어서 우리 정치의 구태의연, 여성 청년에 쏟아지는 혐오발언이 전시됨으로써 뭔가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지 않겠냐”고 했다.

류 의원은 여권 일각에서 성희롱성 발언을 쏟아내는 것에 대해선 “제가 원피스를 입어서 듣는 혐오 발언은 아니다. 제가 양복을 입었을 때도 그에 대한 성희롱 댓글이 있었다”고 했다. 류 의원은 개원 당시 위아래로 양복을 입었었는데, 그때에도 “왜 저러냐”는 비난을 받았었다.

그는 “국회의 권위가 영원히 양복으로 세워질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일 할 수 있는 복장을 입었다. 너무 천편일률적 복장을 강조하는데, 국회 내에서도 이런 관행을 바꾸자는 얘기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복장이 아니더라도 50대 중년 남성으로 가득찬 국회가 과연 시민들을 대변하고 있는가”라고 했다.

[김아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